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정세균
(丁世均 / CHUNG,SYE-KYUN)
출생년도 1950년
직업 공무원
소속기관 [現] 국무총리실 국무총리 제46대
프로필 더보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한국이 미국 따라한 코로나 대책

    [글로벌 아이] 한국이 미국 따라한 코로나 대책 유료

    ... 제외한 음식점·쇼핑몰·교회 등 다중이용시설은 문을 닫았다. 일부 주는 출근도 막는다. 벌금도 물린다. 27개 주에서 2억2500만 명이 집에 있다. 미국인 3명 중 2명꼴이다. 지난 21일 정세균 총리는 앞으로 보름 동안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겠다고 발표했다. 형식은 비슷하지만, 내용과 강도는 다르다. 영업 중단을 강제한 미국과 달리 학원·교회 등에 읍소하거나 엄포를 놓는 ...
  • 내달 1일부터 모든 입국자 2주간 의무 격리 유료

    다음 달부터 지역이나 국적과 무관하게 해외에서 입국하는 모든 이는 2주간 의무적으로 격리된다. 강제격리 비용은 입국자 스스로 부담해야 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4월 1일 0시부터 지역과 국적에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의 의무적 격리를 확대 시행하겠다”며 “국내에 ...
  • [사설] 모든 해외 입국자 2주 의무격리, 너무 늦은 대책 아닌가 유료

    ... 시행한 지 1주일이 지났지만 확진자는 계속 늘고 있다. 총선을 의식한 때문인지 청와대는 “세계적 모범”과 “방역 성공”을 자랑하지만, 현실은 꼭 그렇지만은 않다. 아직은 방심할 때가 아니다. 정세균 총리는 지난 22일 “정부의 방역을 방해하고 공동체에 위해를 끼치는 행위에 더는 관용이 있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사실 대다수 국민은 처벌이 두려워서가 아니라 자신과 가족, 그리고 우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