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민정수석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view] 검사외전서 검사내전으로…“윤석열은 끝까지 버틸 것”

    [view] 검사외전서 검사내전으로…“윤석열은 끝까지 버틸 것” 유료

    ... 인사에서 현장 지휘관인 중앙·동부지검 차장검사들마저 전원 좌천시키며 점입가경이 되고 있다. 문 정부, 직권남용·수사방해 비판 무시 “당초 윤석열의 검찰과 조국 전 장관의 정면충돌 국면에선 범죄 ... “자기편을 치는 윤 총장이 떨떠름하겠지만 내칠 명분이 없어 고민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 출신 인사에게 앞으로의 전망을 물었다. 윤 총장이 그만둘까. “버틴다. 첫 번째 그는 홀몸이 ...
  • 백원우, 조국에 “유재수 비위 정권초에 알려지면 안 된다”…이후 감찰 중단 유료

    “유재수는 참여정부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한 사람. 나와도 가까운 관계다.”(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민정(수석실)은 (유재수 영전에 대해) 이견 없다.”(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구명에 나선 친문 인사들의 청탁 내용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공소장을 통해 생생하게 공개됐다. 백원우 당시 민정수석실 민정비서관도 유 전 부시장 ...
  • [취재일기] 조국·최강욱 '인사검증 품앗이' 했나

    [취재일기] 조국·최강욱 '인사검증 품앗이' 했나 유료

    ... 아들은 대학원에 최종합격했다. 그런데 허위 서류를 작성해준 최 비서관은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2018년 9월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으로 발탁됐다. 특히 민정수석실 산하 공직기강비서관실은 ... 이번 사건 구조는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비위 행위를 알고도 감찰하지 않은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사례와도 비슷하다. 검찰이 최 비서관에 대해 직무유기 혐의 적용을 검토하는 배경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