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심 교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고대생들 “조국 딸 부정입학 명백…입학취소 결정하라”

    고대생들 “조국 딸 부정입학 명백…입학취소 결정하라”

    ... 입학 논란과 관련해 “어떤 외적 요인에도 좌우되지 않고 규정과 사실에 입각해 사안을 처리하고 있다”며 “(문제가 된 자료를) 실제 본교에 제출했는지 여부 및 근거를 조 전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공소 사실에서 찾을 수 없었다”고 했다. 당초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본 뒤 조씨 입학 취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한 데에서 입장이 바뀐 것이다. 이후 고려대 온라인 커뮤니티 '고파스'에는 ...
  • 부산대 "조국 딸 장학금, 특혜 소지 있었다" 인정

    부산대 "조국 딸 장학금, 특혜 소지 있었다" 인정

    부산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이 지도교수에게 받은 외부 장학금에 대해 특혜 소지가 있었다고 뒤늦게 밝혔습니다. 부산대는 최근 학생처장 이름의 공문을 총학생회로 보내 "조 전 장관 ... 검찰 조사…이번에도 '진술거부권' 조국 전 장관 수사 '유재수 부시장 변수'?…쟁점은 정경심 교수 '재산 일부' 임의 처분 못 한다…법원 결정 검찰, '웅동학원 비리 혐의' 조국 전 ...
  • 조국 전 장관 수사 '유재수 부시장 변수'?…쟁점은

    조국 전 장관 수사 '유재수 부시장 변수'?…쟁점은

    ... 증거를 확보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당시에 민정수석실에서 감찰을 하다가 이걸 중단을 했느냐 그 부분에 대해서 조 전 장관 연관성이 있을 수 있어요.] [앵커] 검찰이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에 대해서 재산 추징을 위한 보전 요청을 했고 법원이 이걸 받아들였습니다. 법원, 정경심 '성북구 상가' 재산 동결 결정 [김광삼 / 변호사: 일단 추징 보전은 일반적으로 ...
  • [단독] '정경심 건물' 세입자들 "수사 직후 월세 올려달라 해"

    [단독] '정경심 건물' 세입자들 "수사 직후 월세 올려달라 해"

    지난 10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정경심 교수가 호송차로 향하고 있는 모습. [뉴스1]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 처분하지 못하도록 법원이 결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부장 송인권)는 전날 검찰이 정 교수에 대해 청구한 추징보전을 받아들였다고 21일 밝혔다. 추징 보전 대상은 정 교수가 소유한 서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유재수 부른 날 조국도 소환…검찰, 장관님 대신 교수님 호칭

    유재수 부른 날 조국도 소환…검찰, 장관님 대신 교수님 호칭 유료

    ... 정장과 넥타이가 아닌 회색 터틀넥을 입고 있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에게 '장관님'이 아닌 '교수님'이라는 호칭을 사용했다고 한다. 조 전 장관이 현재 장관의 신분이 아닌 데다 서울대 교수로 ...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받는 조 전 장관에 대해 준비한 질문을 물었다.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차명투자를 사전에 알았는지,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 과정에 ...
  • 조국 모친·부인·제수 얽힌 명의신탁…검찰 “재산 지키기에 일가족 관여” 유료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아파트 이중 명의신탁에 개입하는 등 조 전 장관 일가가 재산을 지키기 위해 공동으로 움직인 정황이 드러났다. 검찰은 정 교수가 일가 재산 지키기에 관여한 만큼 사학법인 웅동학원 관련 문제를 조 전 장관이 알았을 것이라 보고 있다. 조 전 장관의 동생 조모(52)씨는 웅동학원 허위소송 혐의(배임)로 ...
  • 유재수 최소 3000만원 수뢰혐의…“조국, 정경심보다 아플것”

    유재수 최소 3000만원 수뢰혐의…“조국, 정경심보다 아플것” 유료

    ... 정확하게 맞아 떨어졌을 때 성립 가능한 것이다. 검찰은 조 전 장관 등 청와대 관계자들이 “유재수 관련 보고를 받지 않았다”고 반박할 가능성에도 대비해야 한다. 한 검사 출신 변호사는 “조국에겐 부인 정경심(57·구속기소) 교수 관련 혐의보다 유재수 문제가 훨씬 더 아프게 다가올 수 있다”고 말했다. 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