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절취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갑생의 바퀴와 날개] 가덕도신공항, 이젠 정부의 시간…“사타·예타 원칙대로”

    [강갑생의 바퀴와 날개] 가덕도신공항, 이젠 정부의 시간…“사타·예타 원칙대로” 유료

    ... 외해(육지로 둘러싸이지 않은 먼바다)에 직접 노출돼 조류·파도 등의 영향으로 공사가 쉽지 않아 해상 매립에만 6년 이상 소요되고, 기초지반이 내려앉는 부등침하 가능성도 있다고 적었다. 대규모 산악절취를 통한 해양매립으로 생태 자연과 해양생태계 훼손도 우려됐다. 무엇보다 큰 차이는 사업비다. 부울경이 7조5000억원을 제시한 반면 국토부는 3가지 시나리오별로 12조8000억~28조6000억원이 ...
  • [사설] 선거 개입 의심받는 대통령의 가덕도행

    [사설] 선거 개입 의심받는 대통령의 가덕도행 유료

    ... 선거 개입은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는 점을 잊지 말기 바란다”(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말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보수 정권의 '토건'을 비판하곤 했다. 가덕도 신공항은 해상 매립공사에만 6년 이상이 걸리고 대규모 산악 절취까지 해야 하는 최대 28조원의 사업이다. 절차를 밟아 정말 필요한 건지 차근차근 따져봐야지 결코 선거용으로 밀어붙일 사업이 아니다.
  • [사설] 담당 부처도 반대한 가덕도 신공항법, 대통령이 막아야

    [사설] 담당 부처도 반대한 가덕도 신공항법, 대통령이 막아야 유료

    ... 초 국토위원들에게 제출한 '국토부 가덕공항 보고'에 따르면 건설 소요 예산만 해도 부산시가 주장하는 7조5000억원이 아닌 28조6000억원에 이른다는 추산이다. 대규모 산악 추가 절취 및 해양 매립에 따른 환경 훼손이 불가피하다고 봤다. 기존 김해 신공항 사업도 여전히 진행 중이다. 국토부가 오죽하면 “절차상 문제를 인지한 상황에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에 반대하지 않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