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영기 칼럼니스트의 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영기 칼럼니스트의 눈] 그린뉴딜 한다며 '태양광 ESS' 기술 가로막는 정부

    [전영기 칼럼니스트의 ] 그린뉴딜 한다며 '태양광 ESS' 기술 가로막는 정부 유료

    ... 얘기 아닌가 싶다. 한국형 뉴딜을 훼손하는 반문재인 정책일 수 있다. 경기도의 한 중소기업. 에너지저장장치(ESS)의 일부인 전력 변환시스템(PCS)이 완성돼 직원들이 성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전영기 칼럼니스트 에너지저장장치 즉, ESS 기술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 세계가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로 패러다임 전환하는 과정에서 반드시 해결하고 넘어가야 할 숙제로 꼽힌다. 신재생에너지가 ...
  • [전영기의 시시각각] 측은한 추미애, 문 대통령이 구해야

    [전영기의 시시각각] 측은한 추미애, 문 대통령이 구해야 유료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1월 2일 임기를 시작한 추미애 장관은 이제 관둘 때가 되었다. 다만 스스로 그만둘 생각은 없다고 한다. 그렇다면 임면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잘라주는 게 최선이다. 우선 추미애 본인을 위해 그렇다. 알량한 권력을 휘두르다 보니 에 보이는 게 없는 듯하다. 추 장관의 언행에서 헌법 정신도, 인권의 수호자라는 본연의 역할도, 내각과 ...
  • [전영기 칼럼니스트의 눈] 국민이 권력자의 종 될 뻔한 걸 감사원이 막았다

    [전영기 칼럼니스트의 ] 국민이 권력자의 종 될 뻔한 걸 감사원이 막았다 유료

    ... 뿐”이라며 '살인죄 아님'을 주장했는데 그가 궤변을 지어내려 한 게 아니라 진심이 담긴 말이었다는 게 아렌트의 관찰이었다. 아렌트는 아이히만 같은 정신 구조의 특성을 '악의 평범성'이라고 이름 붙였다. 권력 집단 속의 한 인간이 폭력적 권력을 휘두르면서 양심과 죄의식을 느끼지 않는 상태를 아렌트는 악의 평범성이라고 보았다. 」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