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금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금융위·한은, 전자금융거래 통제권 놓고 샅바싸움

    금융위·한은, 전자금융거래 통제권 놓고 샅바싸움 유료

    갈등의 한쪽은 금융정책을 담당하는 금융위원회다. 반대쪽은 통화정책을 총괄하는 한국은행이다. 두 기관은 지난해 말부터 전자금융거래법 개정안을 놓고 다투고 있다. 이주열 한은 총재가 “전금법 개정안은 빅브러더법”이라고 하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조금 화가 난다”고 맞받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이 발의한 전금법 개정안은 송금·결제 등 기능별로 핀테크(금융+기술)와 ...
  • 금융위·한은, 전자금융거래 통제권 놓고 샅바싸움

    금융위·한은, 전자금융거래 통제권 놓고 샅바싸움 유료

    갈등의 한쪽은 금융정책을 담당하는 금융위원회다. 반대쪽은 통화정책을 총괄하는 한국은행이다. 두 기관은 지난해 말부터 전자금융거래법 개정안을 놓고 다투고 있다. 이주열 한은 총재가 “전금법 개정안은 빅브러더법”이라고 하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조금 화가 난다”고 맞받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이 발의한 전금법 개정안은 송금·결제 등 기능별로 핀테크(금융+기술)와 ...
  • '전금법' 개정안 놓고 “정보 과다집중” vs “소비자 보호” 유료

    빅브라더법(국가의 비합법적인 감시체계)일까, 소비자 보호를 위한 안전장치일까.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가 갈등을 벌이는 전자금융거래법 개정안(전금법)을 둘러싼 대리전이 25일 국회에서 벌어졌다. 국회 정무위원회가 연 전금법 개정안 공청회에서다. 전금법 개정안에는 전자지급거래 청산업을 신설하고, 네이버페이나 카카오페이 등 빅테크 기업 내부의 각종 결제 내역도 외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