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관변호사 실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법원 “최유정, 전관 출신 아니었다면 100억 수임료 없었을 것”

    법원 “최유정, 전관 출신 아니었다면 100억 수임료 없었을 것” 유료

    ... 브로커 이동찬(45)씨에게는 징역 8년과 추징금 26억34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최 변호사전관 출신으로서 재판부와의 친분관계 등을 이용해 이들에게 접근하여 상상할 수 없는 액수의 ... 사법제도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뿌리부터 흔들리게 됐다”며 “이를 회복하기 위해 피고인을 장기간의 실형에 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최 변호사에게 선고된 추징금 45억원은 부당 수임료 100억원 ...
  • [양선희의 시시각각] '국민 미운털' 된 검찰

    [양선희의 시시각각] '국민 미운털' 된 검찰 유료

    ... 모양새다. 뭘 해도 항간의 반응은 불신과 냉소 일색이다. 관심사는 하나다. 최유정·홍만표 변호사 전관예우 사건과 진경준 검사장 축재 의혹은 어떻게 처리되고 있냐는 것. 롯데그룹 비자금 의혹 ... 냉담하다. 검찰에 대한 불신이야 없던 얘기는 아니지만 지금 그 강도는 세도 너무 세다. 전관예우 사건의 경우엔 전관은 있는데 그들을 예우한 현관은 보이지 않는다는 지점에서 불신이 증폭된다. ...
  • [권석천의 시시각각] 한국은 전관들의 리퍼블릭인가

    [권석천의 시시각각] 한국은 전관들의 리퍼블릭인가 유료

    ... 서초동 법조타운 얘기다. 법조 비리 의혹의 주인공 정운호(51) 네이처리퍼블릭 대표 측근이 전관(前官) 변호사를 수소문하고 다닌 건 해외 원정도박 수사를 앞둔 2014년 가을이었다. “정 ... “정 대표가 2억 정도만 썼다면 집행유예로 풀려날 수도 있었다”고 말한다. 온갖 브로커, 변호사들이 달려들면서 이상 조짐을 감지한 판사들이 실형을 선고했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의혹의 핵심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