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적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번엔 분홍 원피스, 류호정 본회의 복장 논란 "소풍 가냐"

    이번엔 분홍 원피스, 류호정 본회의 복장 논란 "소풍 가냐" 유료

    ... “장례식장에도 그런 옷 입을 거냐” “때와 장소에 맞는 복장이 있다”는 비판이 엇갈렸다. 일부 민주당 지지자 커뮤니티에선 “민주당 남자 의원들 조심하세요” “술집 도우미냐” 등 부적절한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국회복이 따로 있냐”며 “민주당 지지자들이 요즘은 옛날 수꼴당 지지자들의 모습을 닮아가고 있다”고 꼬집었다. 과거 국회에서 ...
  • [심은경의 미국에서 본 한국] 한국과 미국의 시위 문화

    [심은경의 미국에서 본 한국] 한국과 미국의 시위 문화 유료

    ... 영감이 가득하고 복잡한 그리고 아직 미완성인 한국 현대사의 여정과 시위 문화를 더 많이 배울 수 있었다면 좋았을 겁니다. 대신 그들은 사회적 대혼란과 투쟁 속에 갇혀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상황은 한국의 경험을 더 깊게 배울 수 있고 그 어느 때보다 시의적절하게 우리가 공유한 도전을 돌아볼 수 있게 해줬습니다. 캐슬린 스티븐스 전 주한 미국대사·한미경제연구소장
  • [양성희의 시시각각] 우리들의 '천박한' 도시

    [양성희의 시시각각] 우리들의 '천박한' 도시 유료

    ... 단가 얼마얼마라고 하는데, 이런 천박한 도시를 만들면 안 된다”고 말했다. 서울이 파리보다 문화도시의 품격이 떨어져 안타깝다는 뜻이겠으나, 다른 누구 아닌 집권 여당 대표의 발언이라 부적절하다. 어느 도시에든 역사성과 배경이 있고, 서울을 찾는 외국인들은 '초고층 빌딩숲 옆 전통시장'처럼 이질적 요소가 공존하는 불균질성·역동성을 큰 매력으로 꼽는데, 이 대표는 들어본 적이 없는 모양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