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격수 황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큰 사건 따라 널뛰는 것이 권력 사정기관의 숙명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큰 사건 따라 널뛰는 것이 권력 사정기관의 숙명 유료

    ... 지명에 이른 것 아니냐는 분석도 많다. 칼잡이 채동욱·윤석열과 이들을 지휘했던 검사 선배 교안·곽상도를 중심으로 큰 사건에 따라 널뛰는 사정기관 인사들의 엇갈린 운명을 쫓아가 봤다. ... 대통령과 가장 대척점에 서 있다. 문 대통령 아들과 딸의 비위 의혹을 줄기차게 추적, 폭로하며 저격수 역할을 자임하고 있다. 곽 의원은 윤석열에 대해선 “칼잡이는 원래 권력이나 재벌에 흔들리지 ...
  • [글로벌 아이] 아베 4연임론, 이회창과 황교안

    [글로벌 아이] 아베 4연임론, 이회창과 교안 유료

    ... 투덜댔고, 언론들은 “지역감정에 불을 붙인다”고 비판했지만 그 시대엔 그게 정치였다. 자칭타칭 'DJ 저격수'들이 바람을 잡으면 이회창 총재는 조용필처럼 늘 막판에 마이크를 잡았다. 웅변조 연설이 지금도 생생하다. 옛 기억을 다시 떠올린 건 이 총재와 닮았다는 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때문이다. '경기고', '법조인', '국무총리'이란 공통점외에 필자가 주목하는 건 ...
  • 이회택 → 차범근 → 최순호 → 황선홍 → 이동국 → 박주영 → □

    이회택 → 차범근 → 최순호 → 선홍 → 이동국 → 박주영 → □ 유료

    한국 스트라이커 계보 한국 축구 스트라이커 계보는 이회택-차범근-최순호-선홍-이동국-박주영으로 이어져 왔다. 오랜만에 그 계보를 이을 후계자가 등장했다. '빛의조' 의조(26·감바 ... 별명처럼 돌파력과 슈팅력을 자랑했다. 최순호(57) 포항 감독은 부드럽고 창의적인 플레이로 '저격수'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동국(39·전북)은 '주워 먹기의 달인'으로도 불리지만 그만큼 문전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