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잼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에베레스트가 별건가요? 신나면 가는 거죠

    에베레스트가 별건가요? 신나면 가는 거죠 유료

    지난달 에베레스트 등정을 마치고 환하게 웃는 전재민(왼쪽)?김송희 ?잼쏭부부?. [사진 김송희] “운이 좋았죠.” 지난달 15일 에베레스트 정상(8848m)에 오른 전재민(29)씨의 말이다. 세계 최고봉 등정자의 소감치곤 생뚱맞을 정도로 담담하다. 산악인 엄홍길을 주인공으로 실제 등반을 다룬 영화 '히말라야(2015)' 내용과도 사뭇 다르다. 영화에선 에베레스트에 ...
  • [여행자의 취향] 직장도 신혼집도 없는 '문제적 부부'의 생존 여행법

    [여행자의 취향] 직장도 신혼집도 없는 '문제적 부부'의 생존 여행법 유료

    2015년 결혼한 잼쏭부부는 영상 콘텐트를 만들며 지속 가능한 여행을 꿈꾼다. [사진 김송희] “재벌 2세죠?” 결혼 4년차 부부 전재민(29)·김송희(29)씨가 흔히 듣는 말이다. 그도 그럴 것이 부부는 2016년 12월부터 지난 2월까지 1년 넘게 신혼여행으로 세계를 누볐다. 그것만으로 부족했는지, 지난달 26일에는 네팔로 히말라야 트레킹을 떠났다. '잼쏭부부의 ...
  • [여행자의 취향] 직장도 신혼집도 없는 '문제적 부부'의 생존 여행법

    [여행자의 취향] 직장도 신혼집도 없는 '문제적 부부'의 생존 여행법 유료

    2015년 결혼한 잼쏭부부는 영상 콘텐트를 만들며 지속 가능한 여행을 꿈꾼다. [사진 김송희] “재벌 2세죠?” 결혼 4년차 부부 전재민(29)·김송희(29)씨가 흔히 듣는 말이다. 그도 그럴 것이 부부는 2016년 12월부터 지난 2월까지 1년 넘게 신혼여행으로 세계를 누볐다. 그것만으로 부족했는지, 지난달 26일에는 네팔로 히말라야 트레킹을 떠났다. '잼쏭부부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