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판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새문안교회도 '명성교회 세습' 철회 요구

    새문안교회도 '명성교회 세습' 철회 요구 유료

    ... 때문에 명성교회 세습 문제에 대한 논란과 교단 내 반발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명성교회가 편법 대응을 하자 예장통합 총회는 13일 경고성 입장문을 발표했다. 총회는 “총회 재판국의 재심 판결에 따라 김하나 목사는 위임목사가 취소되고, 최소 15개월 이상 교회를 떠나야 한다”며 “이 기간에 설교목사로 강단에 서는 일이 없이 자기 성찰의 기회로 삼기를 바란다”며 “명성교회 ...
  • 명성교회 세습 사실상 허용…“교회 자정 능력 있나” 비판

    명성교회 세습 사실상 허용…“교회 자정 능력 있나” 비판 유료

    ... 알려져 있다. 교인 수와 재정 규모 양면에서 막강한 힘을 보유한 교회다. 문제는 원로목사가 2015년 12월 정년퇴임을 하며 담임목사직에서 물러나면서 불거졌다. 2017년 예장 통합 총회 재판국이 그의 아들 김하나 목사의 담임목사직 청빙이 유효하다고 판단하면서 명성교회 부자세습에 대한 논란이 뜨거워졌다. 앞서 2013년 제정된 예장총회 헌법에는 “해당 교회에서 사임(사직) 또는 ...
  • [취재일기] 명성교회 세습이 '고통의 십자가' 아닌 까닭

    [취재일기] 명성교회 세습이 '고통의 십자가' 아닌 까닭 유료

    ...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교단은 지난해 총회에서 '김하나 위임목사 청빙 결의 무효 소송에 대한 재심'을 결정했다. 교단 총회 헌법(28조6항)에 '세습 금지'가 명문화돼 있는 만큼 이날 재판국의 판결은 개신교계 초미의 관심사였다. '명성교회 세습이 교단 헌법을 위배했다'는 판결이 내려질 경우 명성교회는 양자택일을 해야 한다. 부자 세습을 포기하거나, 아니면 교단에서 아예 탈퇴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