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판 방청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어떻게 대통령께 물어봅니까”에 모두가 얼어붙었다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어떻게 대통령께 물어봅니까”에 모두가 얼어붙었다 유료

    ... 오전 서울중앙지법 서관 412호 법정. 법정 밖에서 고함과 외침이 쉴 새 없이 이어졌다. 재판장은 판결을 멈추고 법정 경위에 물었다. “해결이 안 돼요?” 법정에선 '세월호 보고 조작' ... 형사합의30부 재판장인 권희 부장판사는 법정 출입을 통제한 상태에서 재판을 진행했다. 지난 5월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가는 김기춘 전 실장의 모습. [뉴스1] 기자는 '21번' 방청권 ...
  • 이재용 선고 방청 추첨 '15 대 1'… 역대 최대 경쟁률

    이재용 선고 방청 추첨 '15 대 1'… 역대 최대 경쟁률 유료

    [사진제공=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1심 선고 공판 방청권 경쟁률이 역대 최대인 15.1 대 1을 기록했다. 22일 서울중앙지법이 진행한 이 부회장의 선고기일 방청권 추첨에는 배정된 좌석 30석을 놓고 454명이 몰렸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재판 경쟁률인 7.7 대 1을 2배 가까이 웃돌았다. 국정농단 주요 사건 재판 가운데 최고 경쟁률이다. ...
  • “특검, 사실관계 왜곡 … 법원이 현명한 판단을” 유료

    ... 계열사 임직원들은 결심 공판 결과에 적잖이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사실관계를 왜곡한 자의적인 재판” “증거 입증 없이 정황으로만 내린 구형”이라는 등 원색적인 비난도 쏟아지고 있다. 박영수 ... 일반인 방청이 32명으로 제한된 서울중앙지법 중법정에서 열렸다. 삼성전자 소속 직원 5명도 방청권을 얻기 위해 1박2일간 줄을 서서 기다린 뒤 재판 진행 상황을 주요 임원들에게 실시간 보고하기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