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스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40대 아빠의 질주…이동국·클라크 '가족은 나의힘'

    40대 아빠의 질주…이동국·클라크 '가족은 나의힘' 유료

    ... 140㎏이나 들어 올린다. 웬만해선 엄두도 못 낼 무게다. 고향 미국 텍사스에서 '굿 대디'로 소문난 클라크는 현재 가족과 떨어져 있다. 패션디자이너인 아내 크리스틴과 아들 조(13), 딸 재스민(11)은 미국에 산다. 클라크는 “가족과 떨어져 슬프다. 같이 있다면 함께 맛있는 식사를 했을 것이다. 아이들 응원에 걸맞는 아빠가 되도록 새 시즌을 잘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피주영 ...
  • LPGA투어 첫 2인 1조 경기, 재미도 기쁨도 2배

    LPGA투어 첫 2인 1조 경기, 재미도 기쁨도 2배 유료

    ... 48만5000달러)은 똑같이 나눴고, 대회 성적은 시즌 상금과 승수, CME 글로브 포인트(시즌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 순위에도 반영됐다. 우승자는 향후 2년간 LPGA 투어 시드를 받았다. 재스민 수완나푸라(태국)와 시드니 클랜턴(미국)이 합계 27언더파를 합작, 21언더파의 고진영-이민지를 제치고 우승했다. LPGA 2부 투어에서 뛰었던 클랜턴은 향후 2년 풀시드를 얻었다. 이들은 ...
  • 우승은 놓쳤지만 고진영-이민지 포볼 최소타로 2위

    우승은 놓쳤지만 고진영-이민지 포볼 최소타로 2위 유료

    ...)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 포볼 경기에서 버디만 12개를 잡아내며 12언더파 58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21언더파 259타를 기록한 고진영-이민지 조는 27언더파 253타를 적어낸 재스민 티다파 수완나뿌라(태국)-시드니 클랜턴(미국) 조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LPGA 사상 최초의 정규 대회 팀 대항전으로 치러져 화제를 모았다. 정규 대회인 만큼 우승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