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영희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장영희
(張英嬉 / CHANG,YOUNG-HEE)
출생년도 1952년
직업 교육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샘터'로 온기 느낀 독자들의 힘…"성원 힘입어 계속 발행"

    '샘터'로 온기 느낀 독자들의 힘…"성원 힘입어 계속 발행"

    ... 샘터의 글을 통해 온기를 느꼈던 사람들이 샘터를 다시 살렸습니다.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내가 살아보니까 내가 주는 친절과 사랑은 밑지는 적이 없다.' 세상을 떠난 수필가 장영희 교수는 생전에 샘터에 이런 글을 실었습니다. '사랑은 밑지는 적은 없다'고 했는데 이번에 샘터도 비슷한 경험을 했습니다. 샘터가 무기한 휴간, 사실상 폐간의 길로 접어든다는 소식이 ...
  • 휴간 소식에도 마르지 않은 '사랑'…계속되는 '샘터'

    휴간 소식에도 마르지 않은 '사랑'…계속되는 '샘터'

    ... 격려금, 재소자가 보내준 편지가 스러져가던 샘터를 붙잡아줬습니다.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내가 살아보니까 내가 주는 친절과 사랑은 밑지는 적이 없다.' 세상을 떠난 수필가 장영희 교수는 생전에 샘터에 이런 글을 실었습니다. '사랑은 밑지는 적은 없다'고 했는데 이번에 샘터도 비슷한 경험을 했습니다. 샘터가 무기한 휴간, 사실상 폐간의 길로 접어든다는 소식이 ...
  • 반세기의 이야기책…무기한 동면 들어가는 '샘터'

    반세기의 이야기책…무기한 동면 들어가는 '샘터'

    ... 마음의 벗이었습니다. 소박한 책 안에는 풍성한 이야깃거리가 실렸습니다. 세상을 떠난 법정 스님은 20년 가까이 인연을 맺었고, 이해인 수녀는 지금까지도 글을 보내왔습니다. 유작으로 남은 장영희 교수의 따뜻한 글, 소설가 최인호의 연작소설도 샘터를 빼고 얘기하기 어렵습니다. 내로라하는 문인들의 글만 샘터를 채운 것은 아닙니다. 출산한 언니에 대한 사랑, 외국 생활의 추억같이 소소한 ...
  • 중소 조선기자재 업체를 활용한 선박 탈황설비 구축

    중소 조선기자재 업체를 활용한 선박 탈황설비 구축

    (왼쪽부터)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 장영희 조선기자재 상생협의체 회장, 추성엽 팬오션 대표가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는 1일(화) 14시 본사(울산 중구 소재)에서 부울경 조선기자재 상생협의체(회장 장영희), 팬오션(대표 추성엽)과 유연탄 장기용선 수송선박 탈황설비(스크러버, Scrubber) 설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부고] 장병우 현대엘리베이터 대표 별세

    [부고] 장병우 현대엘리베이터 대표 별세 유료

    장병우 장병우(사진)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가 28일 급성 뇌출혈로 별세했다. 73세. 고인은 수필가 고(故) 장영희 교수의 친오빠로 지난 9일 장 교수의 10주기 행사에 참석한 이튿날 급성 뇌출혈로 쓰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장례 절차는 평소 고인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엄수될 예정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임숙희씨와 아들 장석환(인제대 부교수)·석원씨(MGM ...
  • 10년 지나도 빛나는 그 말 “아프고 힘든 하루하루가 기적”

    10년 지나도 빛나는 그 말 “아프고 힘든 하루하루가 기적” 유료

    투병 생활을 하면서도 끝까지 희망을 놓지 않고 글을 써 내려갔던 장영희 교수. [중앙포토] “기적이란 다른 먼 곳에 있는 것이 아니다. 아프고 힘들어서 하루하루 어떻게 살까 노심초사하며 버텨낸 나날들이 바로 기적이다. 살아온 기적이 살아갈 기적이 된다.” 장영희 교수의 대표 수필집. 지난달 100쇄 돌파 기념으로 새로운 에디션이 나왔다. [사진 샘터] ...
  • 문장으로 읽는 책

    문장으로 읽는 책 유료

    ... 혼동의 연속이었다. 하지만 인생은 새옹지마라고, 지금 생각해 보면 흑백을 가리듯 '좋은' 운명과 '나쁜' 운명을 가리기는 참 힘들다.” 2009년 5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영문학자 장영희 에세이집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중에서. 최근 100쇄를 돌파해 기념 에디션이 나왔다. 평생을 따라다닌 장애와 암 투병에도 유쾌하고 당당했던 그가 느껴지는 문장이다. 양성희 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