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애인복지법 개정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국민연금 50만원 받던 사람, 올핸 고작 2000원 오른다

    [단독]국민연금 50만원 받던 사람, 올핸 고작 2000원 오른다 유료

    ... 지난해부터 4월에서 1월로 바뀌었다. 석 달(1~3월) 손해 보던 게 사라졌다. 기초연금과 장애인연금도 올해부터 국민연금처럼 1월에 반영하기로 돼 있는데, 적 근거를 담은 개정안이 국회에 ... 있다. 국회 파행이 길어지면서 예산이 먼저 통과했고 률이 묶여 있다. 기초연금은 이달 10일(장애인연금은 8일)까지 률이 통과해야 23일에 1010원을 올릴 수 있다. 공적연금 중 공무원연금과 ...
  • 지하철 무임승차제 또 파열음 유료

    ... 17.9%(연인원 4억5300만 명)로 늘었다. 갈수록 손실 규모가 커지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상대방이 부담해야 한다며 10년 넘게 맞서고 있다. 국회 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도시철도 개정안에는 “정 무임승차 손실을 정부가 보전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도시철도 노조는 “교통복지는 정부의 책임이다. 이번 국회에서 통과가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
  • [분수대] 비례대표

    [분수대] 비례대표 유료

    이에스더 복지행정팀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한 비례대표 의원실 A비서관은 요즘 국회보다 '지역구'에 머무는 시간이 더 길다. 모시는 의원이 내년 21대 총선에 지역구 후보로 출마하기로 ... 국회에선 점거 농성, 단체 삭발처럼 아이들이 볼까 두려운 모습이 연일 벌어진다. 만약 선거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현재 47명인 비례대표가 75명으로 늘어난다. “지역주의 타파에 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