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관급 10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정재의 시시각각] 조국스럽다

    [이정재의 시시각각] 조국스럽다 유료

    ... 들었다”고 했다. 남의 재산을 검증하는 게 일인 민정수석이, 사모펀드에 대해 공부도 안 하는 게 맞나. 그렇게 일을 건성건성 했으니 3년도 안 된 이 정부에서 청문보고서가 채택 안 된 장관급 인사가 16명이나 된 것 아닌가. 벌써 박근혜 정부 때 10명보다 많다. 국정을 책임지는 자리에선 “모른다”는 게 불법보다 더 큰 잘못일 수 있다. 그래놓고 또 법무장관으로 출셋길을 걸으려 하니 ...
  • 태풍의 눈 조국 법무, 태풍이 될 검찰 개혁 유료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하는 등 장관급 10명에 대한 중폭 개각을 했다. 하이라이트는 역시 조 후보자다. 정치권에서도 이번 개각이 '조국 개각'이라고 불릴 정도다. 문재인 정부 초대 민정수석을 지내다 지난달 26일 청와대를 나온 조 후보자는 2주 만에 다시 정국의 중심에 서게 됐다. 여권 입장에서 볼 ...
  • 한국당 “기승전 조국 인사”…정의당 “큰 문제 없어” 데스노트서 제외

    한국당 “기승전 조국 인사”…정의당 “큰 문제 없어” 데스노트서 제외 유료

    장관급 10명 중폭 개각 9일 발표된 청와대 중폭 개각에 야권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집중공격했다. 당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 후보자를 콕 집어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검찰을 장악하고 공수처를 통해 청와대 검찰을 하나 더 만들겠다는 의지의 표현이자 야당 무시를 넘어 야당과의 전쟁을 선포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와 조 후보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