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잡종강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철호 칼럼] “정치인과 기저귀는 자주 갈아야 한다”

    [이철호 칼럼] “정치인과 기저귀는 자주 갈아야 한다” 유료

    ... 친이(李)계가 아닌 호남 출신의 김황식 총리·김관진 국방부 장관 등이 마지막까지 버텨주었다. 유권자들은 지역감정과 진영논리를 누그러뜨리려는 이런 이종교배 시도에 흔쾌히 마음을 열었다. 건강한 잡종강세 현상이었다. 하지만 10여년 전부터 한국 정치가 후퇴와 고립으로 치닫고 있다. 이종교배는커녕 순혈주의에 골몰하고 있다. 박근혜 정권의 정치적 기준은 의리와 배신이었다. 자기편만 진실한 사람이라고 ...
  • [양성희의 시시각각] 베트남 여성을 '선호'한 한국 남자들

    [양성희의 시시각각] 베트남 여성을 '선호'한 한국 남자들 유료

    ... 일이 미룰 수 없는 사회적 과제인 이유다. 우선 매 맞는 이주여성 문제를 그들만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사회 인권 일반의 문제로 받아들이는 일이 시급하다. 이 와중에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은 다문화 가족 아이들 앞에서 “잡종 강세”“튀기” 등의 무개념 발언으로 상처를 줬다. 인권감수성, 젠더감수성이 부족한 정치인들은 그 입을 좀 다물면 좋겠다. 양성희 논설위원
  • [최훈 칼럼] '똥개' 예찬

    [최훈 칼럼] '똥개' 예찬 유료

    ... 인사를 반복했었다. 묻고 싶다. 현 정권은 이를 '적폐'라 선언하지 않았던가. 평생 로마 제국을 연구해 온 시오노 나나미는 『국가이야기』에서 흥미로운 '잡종 예찬론'을 펼친다. 시오노는 “주목하는 건 비단 잡종의 아름다움만은 아니다”며 “잡종이 순혈에 비해 환경에 잘 적응하는 강세이고 원념(怨念)에 의한 폐해가 적다”고 통찰했다. 그는 “순종은 해묵은 원념과 괴로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