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잠자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백브리핑] 대통령 할아버지와 '랜선 만남'…어린이들 소원은?

    [백브리핑] 대통령 할아버지와 '랜선 만남'…어린이들 소원은?

    ... '찡찡이'도 할아버지, 할머니예요~] [허선민/학생 : 대통령님께서는 몇 시에 주무시나요?] [대통령 할아버지는 할 일도 많고 또 봐야 되는 서류도 많거든요~ 그래서 밤 12시쯤 되어야 잠자리에 든답니다~] 그렇군요, 이번 만남에서 아이들이 가장 많이 얘기한 소원, 뭐였을까요? [김소연/학생 : 저는 코로나19가 끝났으면 좋겠어요.] [김도훈/학생 : 코로나19가 빨리 없어지고 다시 ...
  • '랜선 만남' 어린이들에게 털어놓은 '대통령 할아버지' 소원은

    '랜선 만남' 어린이들에게 털어놓은 '대통령 할아버지' 소원은

    ... 순서가 되자 한 4학년 학생이 “대통령님께서는 몇 시에 주무시나요”라고 물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할아버지는 할 일도 많도 또 봐야 되는 서류도 많다. 그래서 밤 12시쯤 되어야 잠자리에 든다”며 “어린이 여러분은 일찍 자고 일직 일어나는 건강한 어린이가 되세요”라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일 제99회 어린이날을 맞아 청와대에서 열린 어린이 랜선 초청 만남에 ...
  • 마음이 뜨끔한 장면들, 아이들이 주는 뜻밖의 위로

    마음이 뜨끔한 장면들, 아이들이 주는 뜻밖의 위로

    ... 엄마에게 배운 말투다. 돌봐줄 보호자가 없어 삭막한 엄마 병실에 작은 화분을 갖다놓는 다이 마음씨는 엄마의 판박이다. “사랑해. 잘자. 벌레 물리지 말고.” 엄마가 입버릇처럼 하던 잠자리 인사를 다이는 고스란히 병석에 누운 엄마에게 돌려준다. 눈물은 꾹 참은 채 더없이 다정한 말투로. 전체 32회차 촬영 중 31회차에 출연한 이경훈의 열연이 빛난다. 베스트셀러 『어린이라는 세계』가 ...
  • [외안구단] 북한한테 코로나19 백신은 '신 포도'?

    [외안구단] 북한한테 코로나19 백신은 '신 포도'?

    ... 코로나19 현황을 보도하고 있는 조선중앙TV 캡처. 지난 3일. 〈출처=조선중앙TV〉 오늘 노동신문에서는 “제일 중요한 문제는 만성화와 해이를 철저히 경계하는 것”이라며 “매일 아침 잠에서 깨 잠자리에 들 때까지 경각심을 잃은 적은 없었는가, 공공장소에서 체온 재기와 소독사업이 얼마나 실속있게 진행되는가 하는 것을 정확히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측도 다른 나라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마음이 뜨끔한 장면들, 아이들이 주는 뜻밖의 위로

    마음이 뜨끔한 장면들, 아이들이 주는 뜻밖의 위로 유료

    ... 엄마에게 배운 말투다. 돌봐줄 보호자가 없어 삭막한 엄마 병실에 작은 화분을 갖다놓는 다이 마음씨는 엄마의 판박이다. “사랑해. 잘자. 벌레 물리지 말고.” 엄마가 입버릇처럼 하던 잠자리 인사를 다이는 고스란히 병석에 누운 엄마에게 돌려준다. 눈물은 꾹 참은 채 더없이 다정한 말투로. 전체 32회차 촬영 중 31회차에 출연한 이경훈의 열연이 빛난다. 베스트셀러 『어린이라는 세계』가 ...
  • “6·25때 사촌 폭사, 남 위한 삶 깨달아”

    “6·25때 사촌 폭사, 남 위한 삶 깨달아” 유료

    ... '사람들이 자고 있을 때, 나는 깨어 있다. 사람들이 다들 자고 있을 때, 나는 큰일을 하러 간다'. 그때는 몰랐습니다. 나중에 돌아보니 저 자신을 이겨내는 큰 훈련이 됐더군요. 새벽에 잠자리에서 일어나기 싫을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습니다.” 대성전 유리관에 안치된 정 추기경. [연합뉴스] 관련기사 염수정 “김수환 추기경은 아버지, 정진석은 어머니” “왜 중간에 포기하지 않았습니까?”고 ...
  • 쎄시봉 영혼 스승 김성수 신부 “하나님, 잘 봐주세요” 기도

    쎄시봉 영혼 스승 김성수 신부 “하나님, 잘 봐주세요” 기도 유료

    ... 없이 꼬박꼬박 해온다. 우리는 눈치로 알 수 있다. 우리 김 신부님이나 신혼의 외국 아내는 전혀 싫은 내색을 안 하고 최선을 다해서 우리를 보살폈다. 거기 가면 일단 배고픔이 해결되고 잠자리도 해결되었으니 우리가 얼마나 자주 갔겠느냐 말이다. 독자님들께선 우리의 송창식과 특히 인천 건달패 출신이었던, 세상을 떠나가신 박상규 형의 식성을 체험하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일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