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잔혹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선시대 빤스가 어딨냐" 신상옥 말에 치마만 두른채 촬영

    "조선시대 빤스가 어딨냐" 신상옥 말에 치마만 두른채 촬영 유료

    ... 갓 데뷔한 나를 눈여겨본 모양이다. 우리 셋은 '상록수'(1961), '연산군'(1961), '열녀문'(1962), '강화도령'(1963), '빨간 마후라'(1964), '이조 여인 잔혹사'(1967) 등에서 손발을 맞췄다. 다른 감독 연출작까지 포함해 최씨와 나는 30여 편을 함께했다. 300편 넘는 영화를 찍었지만 내 신체의 은밀한 부위까지 목격한 여배우는 최씨가 유일하다. ...
  • [인터뷰③] 권상우 "배우로서 매 작품 승부수 던진다"

    [인터뷰③] 권상우 "배우로서 매 작품 승부수 던진다" 유료

    ... 이 정도는 당연히 해야 하지 않냐"며 자랑스럽게 이야기한 권상우. 별다른 대사 없이 눈빛과 행동만으로 연기하며 귀수처럼 필사의 승부수를 던졌다. -여전히 2004년작 '말죽거리 잔혹사'가 액션 영화 대표작이다. "'말죽거리 잔혹사' 이후 정체된 것 같아 스트레스를 받기도 한다. 이후에도 건재하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이 영화를 통해) '나는 ...
  • [씨네한수] 소년만화 찢은 '신의 한 수: 귀수편', 명확하게 갈릴 호불호

    [씨네한수] 소년만화 찢은 '신의 한 수: 귀수편', 명확하게 갈릴 호불호 유료

    ... 대표 프랜차이즈로 안착시킨 권상우는 이번 영화를 통해 '나는 아직 살아있다'를 외친다. 초심으로 돌아가 왕년의 액션 실력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말죽거리 잔혹사'(2004) 이후 인상적인 액션 대표작을 만들어내지 못한 한을 '신의 한 수: 귀수편'에서 푼다. 대진운도 나쁘지 않다. 현재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차지한 영화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