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칭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회담때 국기도 안 걸더니…시진핑·아베 6년만의 악수

    회담때 국기도 안 걸더니…시진핑·아베 6년만의 악수

    ... 않게 여기는 일본 경제계의 목소리도 아베 정권으로선 무시할 수 없는 요인이다. 일본 기업과 상품이 정부 간 관계 악화의 영향으로 제2의 시장에서 밀려나는 것은 득이 아니기 때문이다. 자칭궈(賈慶國)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 원장은 “중·일 모두 트럼프 정권의 압력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관계 개선을 통해 대미 교섭카드를 늘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중·일 관계에 밝은 베이징 외교 ...
  • 서주석 차관, 中안보포럼 참석…北무력성 부상 회동 가능성

    서주석 차관, 中안보포럼 참석…北무력성 부상 회동 가능성

    ... 남북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한 군사적 긴장완화와 신뢰구축 노력을 설명할 예정이다. 역내 안보 정세와 국방교류협력 증진 등 상호 안보 관심사와 양국 간 국방현안도 논의하기로 했다. 이어 자칭궈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장, 뤄위안 중국전략문화 촉진회 상무부회장 등 중국내 저명한 민간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개최해 최근 한반도와 동북아 정세를 논의하고 한중 교류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
  • 기업인 500명 이끌고 日 총리로 7년만에 중국 방문하는 아베 총리

    ... 위기감이 이번 방중에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전쟁의 압박을 헤쳐갈 탈출구를 찾고, 일본도 경제협력을 통해 대중 관계를 개선하려는 양측 이해 관계가 맞아 떨어진 셈이다. 자칭궈(賈慶國)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 원장은 “중ㆍ일 모두 트럼프 정권의 압력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관계 개선을 통해 대미 교섭카드를 늘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베이징ㆍ도쿄=예영준ㆍ윤설영 특파원 ...
  • “시진핑 방북…北 9·9절 기념식 참석” 中 주석 방북 13년만에 처음

    “시진핑 방북…北 9·9절 기념식 참석” 中 주석 방북 13년만에 처음

    ... 더 가까워지는 것은 미국 정부에 보내는 신호”라며 “북한의 비핵화에 어떤 중대한 돌파구라도 생기려면 미국이 중국의 더 강한 지원을 받아야 한다는 점을 알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칭궈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 원장은 시 주석의 방북은 중국이 북한에 핵무기 포기를 설득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미국과 중국이 북한의 비핵화를 원하는 비슷한 입장에서 중국이 비핵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회담 때 국기도 안 걸던 중·일, 6년 만의 악수

    회담 때 국기도 안 걸던 중·일, 6년 만의 악수 유료

    ... 않게 여기는 일본 경제계의 목소리도 아베 정권으로선 무시할 수 없는 요인이다. 일본 기업과 상품이 정부 간 관계 악화의 영향으로 제2의 시장에서 밀려나는 것은 득이 아니기 때문이다. 자칭궈(賈慶國)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 원장은 “중·일 모두 트럼프 정권의 압력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관계 개선을 통해 대미 교섭카드를 늘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중·일 관계에 밝은 베이징 외교 ...
  • 회담 때 국기도 안 걸던 중·일, 6년 만의 악수

    회담 때 국기도 안 걸던 중·일, 6년 만의 악수 유료

    ... 않게 여기는 일본 경제계의 목소리도 아베 정권으로선 무시할 수 없는 요인이다. 일본 기업과 상품이 정부 간 관계 악화의 영향으로 제2의 시장에서 밀려나는 것은 득이 아니기 때문이다. 자칭궈(賈慶國)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 원장은 “중·일 모두 트럼프 정권의 압력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관계 개선을 통해 대미 교섭카드를 늘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중·일 관계에 밝은 베이징 외교 ...
  • 회담 때 국기도 안 걸던 중·일, 6년 만의 악수

    회담 때 국기도 안 걸던 중·일, 6년 만의 악수 유료

    ... 않게 여기는 일본 경제계의 목소리도 아베 정권으로선 무시할 수 없는 요인이다. 일본 기업과 상품이 정부 간 관계 악화의 영향으로 제2의 시장에서 밀려나는 것은 득이 아니기 때문이다. 자칭궈(賈慶國)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 원장은 “중·일 모두 트럼프 정권의 압력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관계 개선을 통해 대미 교섭카드를 늘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중·일 관계에 밝은 베이징 외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