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책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무승보다 걱정되는 줄부상, 피하고 싶었던 인천의 악몽

    무승보다 걱정되는 줄부상, 피하고 싶었던 인천의 악몽

    ... K리그1(1부리그) 2020 4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와 홈 경기에서 1-4로 완패했다. 전반 이른 시간 두 을 먼저 내주고, 김호남(31)의 만회골로 추격에 나서는 듯 했으나 후반 다시 두 을 허용하며 ... 힘들어했던 것 같다"며 "진 것은 내가 작전을 잘못 짰기 때문이다. 내 불찰이 가장 크다"고 자책했다. 공수 밸런스가 맞지 않는 상황에서 어느 한 쪽에 힘을 싣자니 문제가 벌어질 수밖에 없다. ...
  • [벌써 흔들리는 양강] ②극단적인 수비전술과 만남…울산의 새로운 과제

    [벌써 흔들리는 양강] ②극단적인 수비전술과 만남…울산의 새로운 과제

    ... 수비전술에 막혔다. 전반 11분 광주는 엄원상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고, 전반 21분 이한도의 자책골로 동점이 됐다. 이후 광주의 전략은 눈에 보였다. 무승부를 지켜 승점 1점을 따내는 것이다. ... 끝내 광주 수비를 뚫지 못했다. 3경기 연속골을 기록 중이던 주니오의 득점포도 멈췄고, 상대 자책골로 1을 얻었을 뿐 울산이 결정지은 은 없었다. 광주FC vs 울산현대축구단. KLEAGUE ...
  • '병수볼' 최강 전북 잡았다...1-0승

    '병수볼' 최강 전북 잡았다...1-0승

    ... 축구를 뜻한다. 전술가 김병수 감독의 이름을 땄다. 강원은 전반 36분 터진 고무열의 결승 을 끝까지 잘 지켰다. 고무열은 2경기 연속. 전반 15분 수비수 홍정호가 퇴장 당한 전북은 ... 덕분이다. 울산은 광주 원정에서 전반 11분 엄원상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광주 이헌도의 자책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번 시즌 강력한 우승 후보 울산은 2경기 연속으로 무승부에 그치며 주춤했다. ...
  • 광주, 3연패 뒤 울산 상대로 승점 1점 획득

    광주, 3연패 뒤 울산 상대로 승점 1점 획득

    ... 반면 우승후보 울산은 꼴찌 광주를 잡지 못하며 2경기 연속 무승부에 그쳤다. 광주가 먼저 을 터뜨렸다. 전반 11분 펠리페의 슈팅에 이은 문전 혼전상황에서 엄원상이 달려들어 오른발로 ... 하지만 울산도 가만있지 않았다. 전반 22분 울산 이상헌의 슈팅이 고아주 이한도의 몸에 맞고 대 안으로 들어갔다. 자책골이었다. 이후 울산이 파상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수비에 초점을 맞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무승보다 걱정되는 줄부상, 피하고 싶었던 인천의 악몽

    무승보다 걱정되는 줄부상, 피하고 싶었던 인천의 악몽 유료

    ... K리그1(1부리그) 2020 4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와 홈 경기에서 1-4로 완패했다. 전반 이른 시간 두 을 먼저 내주고, 김호남(31)의 만회골로 추격에 나서는 듯 했으나 후반 다시 두 을 허용하며 ... 힘들어했던 것 같다"며 "진 것은 내가 작전을 잘못 짰기 때문이다. 내 불찰이 가장 크다"고 자책했다. 공수 밸런스가 맞지 않는 상황에서 어느 한 쪽에 힘을 싣자니 문제가 벌어질 수밖에 없다. ...
  • [벌써 흔들리는 양강] ②극단적인 수비전술과 만남…울산의 새로운 과제

    [벌써 흔들리는 양강] ②극단적인 수비전술과 만남…울산의 새로운 과제 유료

    ... 수비전술에 막혔다. 전반 11분 광주는 엄원상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고, 전반 21분 이한도의 자책골로 동점이 됐다. 이후 광주의 전략은 눈에 보였다. 무승부를 지켜 승점 1점을 따내는 것이다. ... 끝내 광주 수비를 뚫지 못했다. 3경기 연속골을 기록 중이던 주니오의 득점포도 멈췄고, 상대 자책골로 1을 얻었을 뿐 울산이 결정지은 은 없었다. 광주FC vs 울산현대축구단. KLEAGUE ...
  • '윌켈차' 빼고도 2위…LG가 달라졌어요

    '윌켈차' 빼고도 2위…LG가 달라졌어요 유료

    ... 등판에서 부진했다. NC를 상대로 윌슨은 4와 3분의 1이닝 7실점, 켈리는 2이닝 6실점(5자책)이었다. 둘의 부진이 길어지는 모양새다. 세 번째 등판에서도 지난해의 구위를 되찾지 못했다. ... 외야수 이형종(31)도 전력에서 이탈했다. 투구에 맞아 손등을 다쳤다. 다섯 번째 중수골이 절됐는데, 회복 기간이 4~5주다. 류중일 LG 감독은 최근 “뼈 붙는 속도가 더디다”며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