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유한국당 인재영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분수대] 황교안의 언어

    [분수대] 황교안의 언어 유료

    최민우 정치팀 차장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한국당 인재영입 1호라고 했을 때 적지 않은 이들은 “어쩌면 공관병 갑질은 미디어의 장난일지 몰라. 우리가 모르던 박찬주의 진면목을 황교안 ... 언어의 상투성이다. 보수 대통합을 선언한 지난 6일 긴급 기자회견에서도 황 대표는 11분간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만을 강조했다. “내려놓겠다”라는 진정성을 의심하는 게 아니라 그의 뻔한 말에서 ...
  • “민주당보다 더 크게 물갈이…박찬주 논란 아픈 예방주사”

    “민주당보다 더 크게 물갈이…박찬주 논란 아픈 예방주사” 유료

    박맹우 한국당 총선기획단장 박맹우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은 6일 “더불어민주당이 현역 교체 비율을 최대 4분의 1까지 하겠다고 하는데 야당은 그것보다 더 높아야 국민적 공감대를 얻지 ... '험지(險地)' 출마 여부는 미정이라고 했다. 또 “회심의 카드로 생각한 박찬주 전 대장 (영입 건) 때문에 아픔이 크다. 예방주사를 잘 맞았다고 생각한다”며 “시간에 쫓기지 않고 좋은 인재를 ...
  • 황교안 “보수 대통합 추진” 유승민 “진지하게 임할 것”

    황교안 “보수 대통합 추진” 유승민 “진지하게 임할 것” 유료

    ... 염원이었다. 이 명령을 받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대해 “저와 한국당, 자유우파 정치권 모두의 책임”이라며 “독선적이고 무능한 좌파정권을 막아내지 못한 책임에서 ... 시점은 “좀 더 빠를 것으로 예상했다”는 게 유 대표 측 설명이다. 다만 변혁 일각에선 “인재 영입 논란 뒤 궁여지책으로 갑자기 한 기자회견”이란 얘기도 나왔다. 한편 이날 강연을 위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