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의도who&why]정치 인생 막바지에 '한·일 문제와 패트' 떠 안은 문희상

    [여의도who&why]정치 인생 막바지에 '한·일 문제와 패트' 떠 안은 문희상 유료

    ... 민주통합당이 혼돈에 빠졌을 때와 이듬해 9월 새정치민주연합 재정비 요구가 높아졌을 때다. 비상 상황에서 대책이 필요할 때면 늘 구원투수로 나섰다. 정치권이 다시 그의 역할을 주목하고 있다. ... 결정으로 사법개혁안이 패스트트랙에 실릴 수 있었다. 하지만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소속 의원들과 자유한국당은 이를 불법이라고 보고 있다. 최근에는 사법개혁안의 본회의 ...
  • 모든 정보 집결 민정수석실…친노·친문 '우리 식구'로 채웠다

    모든 정보 집결 민정수석실…친노·친문 '우리 식구'로 채웠다 유료

    ... 민심 모두 내밀하면서도 치명적일 수 있다. 박근혜 정부에서 초대 민정수석을 지낸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민정수석실은 대한민국의 거의 모든 정보가 집결되는 곳이다. 정치인과 고위공직자 신변부터 ... 식구' 개념이 강한 친노·친문의 특수성도 있다. 노무현 정부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민정수석실 특성상 믿는 사람을 쓰는 경향은 있지만 지금 청와대는 과거 함께 ...
  • [선데이 칼럼] 한국당, 여전히 폐업이 답이다

    [선데이 칼럼] 한국당, 여전히 폐업이 답이다 유료

    이훈범 대기자/중앙콘텐트랩 “자유한국당은 폐업이 답”이라고 두 번 썼었다. 2018년 6월 지방선거 직후와 2019년 2월 한국당 전당대회 직전이었다. 이제 총선을 다섯달도 안 남긴 시점에서 세 번째 다시 써야할 것 같다. “한국당은 폐업 말고는 답이 없다.” 지방선거 참패는 예상된 결과였다. 그런데도 한국당은 개혁 아닌 연명(延命)을 택했다. 지방선거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