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유주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신자유주의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남정호의 시시각각] '코로나19'란 찬스

    [남정호의 시시각각] '코로나19'란 찬스 유료

    ... 페스트·발진티푸스·천연두 같은 역병 탓이었다. 이번 코로나가 불러올 변화도 심각할 거다. 전문가들의 일치된 예상은 '국제사회의 리더'였던 미국의 위상 추락이다. 전후 미국은 막강한 국력으로 자유주의적 국제 질서를 지탱해 왔다. 하지만 이번엔 제 몫을 못했다. 세계의 리더라면 세 가지는 필수였다. 첫째, 코로나 퇴치의 모범을 보여야 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우왕좌왕하면서 모범은커녕 ...
  • “의료진 지쳐 외국인 치료할 여력 없어, 이제라도 입국 금지를”

    “의료진 지쳐 외국인 치료할 여력 없어, 이제라도 입국 금지를” 유료

    ... 카드를 꺼내지 않고 있다. 중국 우한을 제외하고는 입국 금지 조치를 한 곳이 없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지난 23일 브리핑에서 “입국을 막는 투박한 정책보다는 민주적이고 자유주의에 입각한 합리적이고 이성적인 해외 유입 방지 정책을 펴겠다”고 말했다. 현재 유럽과 미국에서 들어오는 하루 입국객은 각각 2500명, 1200명 수준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
  • 유럽발 입국 급증에 전원검사 포기 “무증상자는 자가격리”

    유럽발 입국 급증에 전원검사 포기 “무증상자는 자가격리” 유료

    ... 국비로 지원한다. 외교부에 따르면 23일 기준 8941명이 한국으로 들어왔다. 이 중 한국인이 7057명, 외국인이 1884명이라고 한다. 정부는 “입국을 막는 투박한 정책보다는 민주적이고 자유주의에 입각한 합리적이고 이성적인 해외 유입 방지 정책을 펴겠다”(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23일 브리핑)는 입장에서 변함이 없다. 외교부 당국자는 24일 “한국 정부는 일관되게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