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력갱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분수대] 한밤의 메시지 “자니...?”

    [분수대] 한밤의 메시지 “자니...?”

    ... 도발하면서도 “선대선으로 상대하겠다”며 여지를 남긴다. 그럴 만도 하다. 핵 협상이 계획대로 되지 않으며 제재로 인한 고통은 점점 커지고, 코로나19에 수해까지 겹쳐 나라 사정이 엉망이다. 자력갱생으로 돌파하려 해도 상당 기간이 소요되는 것은 감수해야 한다. 아무리 그럴듯하게 포장을 해도 “자니...?”를 보낼 때는 뭔가 문제가 있다는 뜻이다. 하지만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
  • 25번째 '부동산 공급대책' 나온다…용적률 완화 등 거론

    25번째 '부동산 공급대책' 나온다…용적률 완화 등 거론

    ... 위민헌신의 길에 결사분투할 것임을 엄숙히 선서합니다.] 김 총비서는 회의 결산 연설에서 두 가지를 강조했습니다. 핵 포기는 없다, 군사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게 하나고요. 경제 위기를 정면 돌파하자, 자력 갱생으로 맞서자는 게 두 번째입니다. [김정은/북한 노동당 총비서 : 국가방위력을 질량적으로 더욱 강화하는 것을 중요한 과업으로 틀어쥐고 나가야 하겠습니다. 핵전쟁 억제력을 보다 강화하면서 ...
  • [속보] 김정은 "핵전쟁억제력 강화해 최강 군사력 키워야"

    [속보] 김정은 "핵전쟁억제력 강화해 최강 군사력 키워야"

    ... 화학제품 생산 능력을 대폭 늘리는 데 최대한 합리적으로 동원·이용할 수 있게 경제작전과 지휘를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요란한 구호를 내드는 것보다 이민위천·일심단결·자력갱생 3가지 이념을 다시 깊이 새기는 것으로 구호를 대신하자"며 "참된 인민의 충복답게 위민헌신의 길에 결사분투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5일 개회한 당대회는 12일까지 총 8일간의 일정을 ...
  • [중앙시평] 새해 벽두 북한의 고압적 응수 타진

    [중앙시평] 새해 벽두 북한의 고압적 응수 타진

    ... 전향적인 점은 거의 없었다. 그러나 주목할 내용과 미묘한 함의는 있었다. 경제 문제에 대해, 김정은은 5개년 계획의 성과가 미진했음을 인정하고 새 목표를 제시했으나, 접근방법으로는 여전히 자력갱생을 내세웠다. 성과가 의문시된다. 군사 문제에 대해, 김정은은 군사력의 지속적 강화를 크게 강조하고 이를 당 규약에 박아 넣었다. 비핵화는 언급도 없었다. 아울러 전술핵과 중·단거리 미사일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분수대] 한밤의 메시지 “자니...?”

    [분수대] 한밤의 메시지 “자니...?” 유료

    ... 도발하면서도 “선대선으로 상대하겠다”며 여지를 남긴다. 그럴 만도 하다. 핵 협상이 계획대로 되지 않으며 제재로 인한 고통은 점점 커지고, 코로나19에 수해까지 겹쳐 나라 사정이 엉망이다. 자력갱생으로 돌파하려 해도 상당 기간이 소요되는 것은 감수해야 한다. 아무리 그럴듯하게 포장을 해도 “자니...?”를 보낼 때는 뭔가 문제가 있다는 뜻이다. 하지만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
  • [중앙시평] 새해 벽두 북한의 고압적 응수 타진

    [중앙시평] 새해 벽두 북한의 고압적 응수 타진 유료

    ... 전향적인 점은 거의 없었다. 그러나 주목할 내용과 미묘한 함의는 있었다. 경제 문제에 대해, 김정은은 5개년 계획의 성과가 미진했음을 인정하고 새 목표를 제시했으나, 접근방법으로는 여전히 자력갱생을 내세웠다. 성과가 의문시된다. 군사 문제에 대해, 김정은은 군사력의 지속적 강화를 크게 강조하고 이를 당 규약에 박아 넣었다. 비핵화는 언급도 없었다. 아울러 전술핵과 중·단거리 미사일을 ...
  • [사설] 비핵화와 정반대의 길 가는 김정은 체제 유료

    ... 중 최악의 난국”이라고 고백한 것은 북한 경제난이 심각한 한계상황으로 향하고 있음을 인정한 것으로 봐야 한다. 문제는 그 해법이 틀렸다는 점에 있다. 김 위원장은 여전히 해법을 '자력갱생'에서 찾고 있다. 최악에 이른 작금의 북한 경제난은 장기화된 국제사회의 대북 경제제재에 코로나19 사태와 지난해 대규모 수해가 겹친 데 따른 것이다. 제재라는 근본 원인을 제거하지 않고 자력갱생만으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