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강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미국과 일본의 안보 이익선이 북한으로 이동하고 있다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미국과 일본의 안보 이익선이 북한으로 이동하고 있다 유료

    ... 사이에 안보접점을 다시 만드는 방법이다. 우회적으로 한·미·일 관계를 복원하는 전략이다. 또한 미 국방대의 의견대로 미국의 전술핵무기를 한·일이 공유 운영하면 북핵을 상쇄시킬 수 있다. 우리 스스로도 강력한 군사력으로 자강력을 갖추는 건 더 중요하다. 무엇보다 과거사보다 국민과 국가의 생존이 먼저라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 김민석 군사안보연구소장 겸 논설위원
  • [이희옥의 한반도평화워치] 중국은 '베이징 프로세스'로 북·미 설득해야

    [이희옥의 한반도평화워치] 중국은 '베이징 프로세스'로 북·미 설득해야 유료

    ... 중국 땅을 밟지 않았다. 최근 북·중 관계 발전의 이미지를 투영하면 어색할 뿐 아니라, 소통 구조에 이상이 감지되고 있다.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중국 역할에 대한 회의감 속에서 자강력 제일주의를 고려하는 등 독자 노선과 함께 우회로를 검토했을 것이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그 어떤 타협도 접고 이번과 같은 협상을 할 의욕과 계획이 없다”고 밝힌 것도 외형적으로는 ...
  • [사설] 중국의 사드 횡포, 논리와 전략으로 당당하게 대응해야 유료

    ... 오만을 불러오고 있다는 걸 인식해야 한다. 냉혹한 국제질서 속에서 살아남으려면 결국 우리 스스로 힘을 키우는 수밖에 없다. 강대국의 횡포에 당당한 논리로 맞서면서 경제·문화·군사적 자강력을 키워야 한다. 우리가 최고의 기술력과 문화 수준을 갖추면 아무리 중국이라도 우리를 함부로 대할 수 없다. 안에서는 다투더라도 대외적으로 한 목소리를 낸다면 우리를 섣불리 깔볼 수 없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