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종석 실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요미우리 “이낙연의 정부 징용보상안, 문 대통령이 채택 안 했다” 유료

    ... 한다. 요미우리는 “사실 이 보고서는 사전에 청와대 측과 협의된 내용이었지만 보고서가 제출됐을 즈음 단행된 청와대 인사 때문에 기류가 바뀌었다”고 했다. “청와대 내 '넘버 2'였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문 대통령의 오랜 측근인 노영민 실장으로 교체되고, 지일파인 남관표(현 주일대사) 국가안보실 2차장이 김현종 차장으로 바뀌는 등 대일 강경파들이 요직에 취임하면서 일본의 주장을 ...
  • [이철호 칼럼] 문 대통령은 7년 전에 이미 해답을 알고 있었다

    [이철호 칼럼] 문 대통령은 7년 전에 이미 해답을 알고 있었다 유료

    ... 근본 원인은 울산 시장 사건이다. 문 대통령과 바로 연결될 수 있는 폭발적 휘발성 때문이다. 지난해 11월 말 검찰이 이 사건을 본격 수사할 때부터 청와대의 대응도 유례없이 거칠어졌다. 임종석 전 비서실장은 “1년 8개월이나 덮어뒀던 사건을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할 때부터 분명한 목적을 갖고 기획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울산에서 오래 묵혀졌던 이유는 따로 있다. 우선 ...
  •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선거부정 의혹에 직면한 대통령의 시간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선거부정 의혹에 직면한 대통령의 시간 유료

    ... 그에게 검찰은 인생이고 숙명이었다. 4 한병도가 자리를 제의한 배경은 문 대통령이 당선된 직후인 2017년 6월 임종석 비서실장과 임동호 민주당 최고위원은 마장동의 한 식당서 열린 '86학번 모임'에서 만났다. 임 위원은 임 실장에게 “최고위원이 끝나면 오사카 총영사 자리로 갔으면 한다”는 의사를 표시했다. 이후 그는 울산시장의 후보로 뛰었고, 송 후보측에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