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모 병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평균수명 늘어도…장교·하사임용 27세 제한 58년째 제자리

    평균수명 늘어도…장교·하사임용 27세 제한 58년째 제자리 유료

    ... 육군사관학교에 지원했지만 낙방했다. 아쉬운 마음을 뒤로하고 일반 대학에 갔다. 재학 중 해군에 지원해 병장으로 만기 전역했다. 지난해 대학 졸업 후 잊었던 꿈이 다시 생각났다. 뒤늦게 장교가 되기 위해 ... 항의한다. 연령 제한을 전면 폐지해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경기도 수원에 사는 임모(38)씨는 “일반직 공무원에 지원했다가 몇 차례 낙방해 한 해 6000명을 뽑는 소방사(9급) ...
  • 인질범에 가장 피해야 할 말 "진정하라"

    인질범에 가장 피해야 할 말 "진정하라" 유료

    ... 사건이다. 당시 경찰은 탈주한 지강헌 일당을 단순 흉악범으로 취급하면서 협상조차 시도하지 않았다. 4년 전 강원도 '22사단 총기 난사사건'에서도 이런 방식은 반복됐다. 군 당국은 탈영병인 임모(28)병장과 대치하는 상황에서 그의 부모를 현장으로 불렀다. 이 교수는 “위기 상황에서 가족이나 친지 등 '제3자 중재인'을 부르는 것은 서로의 감정을 폭발시킬 수 있기 때문에 지양해야 한다. ...
  • 말 말 말 유료

    "생명은 기본권 중의 기본권" 19일 'GOP 총기난사' 임모 병장에 대한 대법원 사형 확정 판결과 관련, 김창석 대법관이 사형은 인간의 생명을 빼앗는 극형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심리를 더욱 철저히 했어야 한다며. "아이고야 (당이) 자알 돌아간다" 새누리당 김태호 최고위원, 18일 당 최고위에서 김무성 대표가 서청원 최고위원과 공천 문제로 충돌한 뒤 자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