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대료 상한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팩트체크] 홍남기 “법으로 전세 안정”…전셋값 폭탄 2년 미뤘을 뿐

    [팩트체크] 홍남기 “법으로 전세 안정”…전셋값 폭탄 2년 미뤘을 뿐 유료

    ... 같다. 임대차 갱신율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임대차법이 시행된 후 지난 5월 기준으로 서울 주요 대단지 100곳의 갱신율이 77.7%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행 전엔 57.2%였다. 전·월세 상한제에 따라 임대료를 5%만 올려야 하니 갱신율이 늘어난 만큼 세입자가 저렴하게 더 오래 살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갱신율이 올라간 것은 긍정적이다. 한데 부작용이 크다.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
  • [서소문 포럼] 정책의 선의와 무능 사이

    [서소문 포럼] 정책의 선의와 무능 사이 유료

    ... 커졌다. 전셋집이 귀하니 집주인의 세금 부담이 세입자에게 전가된 거다. 경제원론은 현실이 됐다. 지난해 7월 말 시행된 전·월세 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에 따라 2년 더 연장하는 권리를 행사한 세입자들은 내년 하반기 이후 시세대로 임대료를 내야 한다. 전·월세 가격이 오른 데다 물건마저 귀해졌으니, 집 없는 설움은 심리적 박탈감을 넘어 생활의 고통이 됐다. 차라리 ...
  • 서초 23억, 금천 9억…매매가 아니고 전셋값입니다

    서초 23억, 금천 9억…매매가 아니고 전셋값입니다 유료

    ... 지수가 100을 넘으면 전세 수요가 공급보다 많다는 뜻이다. 부동산 업계에선 '임대차 3법' 등 정부의 겹 규제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보고 있다. 임대차 3법의 하나인 전·월세 상한제는 기존 세입자가 계약을 연장할 때 임대료 인상률을 5% 이하로 제한한다. 그러자 집주인들은 신규 전세를 계약할 때 전셋값을 대폭 올려 받으려 하고 있다. 같은 아파트 단지, 같은 면적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