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금 차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주력 산업 기업들 살리되 냉철하게 옥석 가려야 유료

    ... 다소 뒤늦은 감이 있지만, 당연히 필요한 일이다. 그러나 정부 지원이 옥석을 가리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이루어져서는 안 된다. 코로나19가 아니더라도 회생이 어려운 기업들까지 무조건 도울 수는 ... 만성적인 판매 부진과 유동성 고갈에 시달려 왔다. 2009년 노조가 민주노총과 결별한 뒤 임금 삭감 등 자구 노력에 나섰지만, 외부 자금 투입 없이는 사실상 생존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마힌드라로부터 ...
  • [사설] '코로나 충격 후 경제' 어떻게 살릴지 대책이 안 보인다 유료

    ... 했지만, 재산 기준을 마련하지 못해 대상자도 정하지 못하고 우왕좌왕하고 있다. 정부·여당이 무차별적 돈 살포에 나서자 제1 야당도 표심을 의식해 240조원의 비상경제대책으로 맞대응에 나섰다. ... 생태계에 새로운 투자와 창업이 활성화하도록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줘야 한다. 획일적인 최저임금과 52시간제, 비정규직 제로 같은 정책실험은 즉각 접어야 마땅하다. 기업이 살지 못하면 한국 ...
  • [서소문 포럼] 코로나가 한국 경제에 준 기회

    [서소문 포럼] 코로나가 한국 경제에 준 기회 유료

    ... 명함을 내놓을 위치가 되자 이 분야가 미래산업이라 판단한 중국이 행동에 나섰다. 중국 정부의 무차별적인 지원을 등에 업은 중국 기업은 막대한 자본력을 바탕으로 순식간에 세계 1위에 올랐다. “그동안 ... 규제가 급증한 이유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면서 기업 규제는 더욱 강화됐다. 주52시간제, 최저임금제, 환경 관련법 등 기업 부담을 가중시키는 정책이 주류를 이뤘다. 지쳐가고 있는 마라토너에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