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관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민주당 유세 매뉴얼에 '한·일전' '꼰대당'…통합당 반발

    민주당 유세 매뉴얼에 '한·일전' '꼰대당'…통합당 반발

    ... 식입니다. 그런데 내용 중에 통합당을 막말하는 '꼰대 세력'으로 정의하는 주장이 눈에 띕니다. 이를 뒷받침할 논리로 황교안 대표 등 통합당 지도부의 관련 발언도 제공해뒀습니다. 한·일관계와 관련해서는 통합당이 '일본에 굴종적'이었다며, 일각에선 이번 선거를 '한·일전'으로 부른다는 주장도 담았습니다. 친문진영 등 일각에서 통합당과 그 지지층을 ...
  • 민주당 선거운동 매뉴얼에 '꼰대 세력'…통합당 반발

    민주당 선거운동 매뉴얼에 '꼰대 세력'…통합당 반발

    ... 식입니다. 그런데 내용 중에 통합당을 막말하는 '꼰대 세력'으로 정의하는 주장이 눈에 띕니다. 이를 뒷받침할 논리로 황교안 대표 등 통합당 지도부의 관련 발언도 제공해뒀습니다. 한·일관계와 관련해선 통합당이 '일본에 굴종적'이었다며, 일각에선 이번 선거를 '한·일전'으로 부른다는 주장도 담았습니다. 친문진영 등 일각에서 통합당과 그 지지층을 ...
  • 일본 고도성장 뒤엔 자이니치 가족의 애환

    일본 고도성장 뒤엔 자이니치 가족의 애환

    ... 기울이고 싶다”고 했다. 전주에서 영화가 처음 소개된 뒤 한·일 관계가 계속 나빠졌다. “한·일 간 문화교류 끊기는 게 아닌지 걱정된다. 그동안 '용길이네 곱창집'을 비롯해 한·일관계에 대한 생각이 결집한 작품으로 신뢰를 쌓았는데 그 열의와 노력이 일축돼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올해 그는 제작·연출한 연극 '우는 로미오와 분노하는 줄리엣' 공연이 코로나 19로 인해 취소된 ...
  • 靑 "입국제한, 단 한마디도 없었다"…日 "발표 전후 2번 설명"

    靑 "입국제한, 단 한마디도 없었다"…日 "발표 전후 2번 설명"

    ...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입국제한 조치의 사전 논의와 관련해 '일본의 생각과 조치내용을 사전에 통보했고 발표후에도정중하게 설명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와 관련,한·일관계에 밝은 일본 유력 언론의 간부는 "모든 내용을 사전에 모두 친절하게 알려준 것 처럼 주장하는 일본 정부, 마치 양국간에 단 한마디의 논의도 없었던 것 주장하는 한국 청와대, 양쪽의 주장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일본 고도성장 뒤엔 자이니치 가족의 애환

    일본 고도성장 뒤엔 자이니치 가족의 애환 유료

    ... 기울이고 싶다”고 했다. 전주에서 영화가 처음 소개된 뒤 한·일 관계가 계속 나빠졌다. “한·일 간 문화교류 끊기는 게 아닌지 걱정된다. 그동안 '용길이네 곱창집'을 비롯해 한·일관계에 대한 생각이 결집한 작품으로 신뢰를 쌓았는데 그 열의와 노력이 일축돼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올해 그는 제작·연출한 연극 '우는 로미오와 분노하는 줄리엣' 공연이 코로나 19로 인해 취소된 ...
  • [글로벌 아이]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또 한배를 탔다

    [글로벌 아이]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또 한배를 탔다 유료

    ... 일본의 조치는 비과학적”이라고 했다. 한국에 대해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한 100여 개국 중 맞대응을 한 곳은 일본뿐이다. 외교부는 '호주와 싱가포르엔 왜 대응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한·일관계와 한·호주관계가 같을 수가 없다”고 했다. 일본은 입국 제한의 이유로 감염자 수를 내밀었지만 한국은 “일본의 감염 상황이 불투명하다. 검사 수가 적다”고 했다. 국내 방역이 목적이라면 그냥 ...
  • [글로벌 아이] 한·일이 함께 시청 중인 막장 드라마

    [글로벌 아이] 한·일이 함께 시청 중인 막장 드라마 유료

    ... 그랬던 정권이 윤 총장을 왜 몰아치는지, 일본 지인들이 물어 올 때마다 얼굴을 들 수가 없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처지가 곤궁해지는 건 한·일 관계에도 불길한 조짐이다. '내환'을 대체할 먹잇감을 바깥에서 찾으려 할 가능성 때문이다. 청와대에선 지소미아 종료 얘기가 또 나온다는데, 리더십 추락의 유탄을 한·일관계가 맞지 않기를 바란다. 서승욱 도쿄총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