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강제징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일비전포럼] 한·일 정상 서한 오간 지금, '양보 이니셔티브' 추진해야

    [한일비전포럼] 한· 정상 서한 오간 지금, '양보 이니셔티브' 추진해야 유료

    ... 사흘 만의 답신이다. 참석자들은 “이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며 양국 갈등의 시발점인 강제징용 배상문제에 관해선 우리가 '양보의 이니셔티브'를 발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입을 모았다. ... 느끼지 않는다. 한국 대법원 판결을 존중하면서 대화를 하자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거다. 본 기업은 징용 보상 의지가 있는데 마치 본 정부가 이를 막고 있는 것처럼 해석하지만, 현실은 ...
  • 스가, 문 대통령에 답신 “한· 중요한 이웃, 어려운 문제 극복 기대” 유료

    지난 16 취임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서한에 대한 답신을 지난 19 보내왔다고 청와대가 21 밝혔다. 스가 총리는 사흘 만의 답신에서 ... 덧붙였다. 스가 총리가 언급한 '어려운 문제'와 관련해선 2018년 10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이에 대한 본의 보복성 수출규제가 맞물리며 극도로 냉각된 양국 관계의 현주소를 ...
  • “한·관계 방치, 양국에 백해무익” “더 늦기 전에 우리가 손 내밀어야” 유료

    ... 것은 양국에 백해무익하다”며 “양국 지도자 모두 무책임한 것이고, 양국 국민 모두에게 피해를 주는 ”이라고 했다. 그는 지난 20대 국회에서 양국 기업과 국민의 기부금으로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제공하는 소위 '문희상안'관련 법안을 발의했다. 인터뷰에서 문 전 의장은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를 양국 의회에서 입법적으로 해결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의장은 “우리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