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시 강화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황, 안보 비전 민평론 발표 “국민 안전 김정은 손에”…강화도 말도 군 초소 찾아 영토 논란 함박도 살펴

    황, 안보 비전 민평론 발표 “국민 안전 김정은 손에”…강화도 말도 군 초소 찾아 영토 논란 함박도 살펴 유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4일 인천시 강화군 해병2사단 말도 소초를 방문해 망원경으로 함박도를 살펴봤다. 황 대표는 북한군 시설과 관련해 '남북 군사합의에 위반되는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 보고를 받기 위해 강화도 말도 군 소초를 방문했다. 북한이 점유하고 있는 함박도는 정부가 강화군 소속 도서로 등록해 행정 관리를 해온 사실이 알려지며 정치 쟁점화한 곳이다. 김준영·이우림 ...
  • DMZ 멧돼지 사체서 돼지열병 바이러스…힘받는 북한 유입설

    DMZ 멧돼지 사체서 돼지열병 바이러스…힘받는 북한 유입설 유료

    ... ASF 확진 판정이 나왔다. 지난달 23일에 이어 김포에서 두 번째 사례다.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의 한 돼지 농장에서 들어온 ASF 의심 신고도 이날 확진으로 판정됐다. 지난달 27일 인천시 강화군을 마지막으로 소강상태를 보이던 ASF가 이달 들어 2~3일 이틀간 경기도 파주· 김포에서 총 4건이 추가 확진되면서 방역 당국은 일제 소독 등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파주는 지난달 ...
  • 5곳 확진 강화도, 돼지 3만 8000마리 모두 살처분하기로

    5곳 확진 강화도, 돼지 3만 8000마리 모두 살처분하기로 유료

    27일 국내에서 9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강화군 하점면의 한 농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강화군에서는 3만 8000여 마리가 살처분된다. [뉴스1] 인천시 강화군이 사육 중인 돼지 3만 8000마리 모두를 살처분하기로 했다. 지난 17일 이후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농가 9곳 중 5곳이 강화군에 몰려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