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연의 시시각각] 그런 줄 아시고요는 소통 아니다

    [최상연의 시시각각] 그런 줄 아시고요는 소통 아니다 유료

    ... “유체이탈”이라고 맹폭격하더니 욕하면서 닮았다. 조국 전 장관은 자진 사퇴한 게 아니다. 사실상 국민에 의해 강제로 끌어내려졌다. 국민이 두 쪽으로 갈라져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몰려간 건 대통령의 인선과 고집 때문이었다. 게다가 이젠 검찰 소환까지 보태졌다. 그렇다면 뭔가 매듭 짓는 국면 대전환이 나와야 한다. 문 대통령은 '송구하다'는 표현으로 슬쩍 넘어갔는데 내용을 보면 송구한 것도 아니었다. ...
  • [취재일기] 국민연금은 '나쁜 기업' 손보는 칼 아니다

    [취재일기] 국민연금은 '나쁜 기업' 손보는 칼 아니다 유료

    ... 최종 결정은 기금운용위 몫이다. 이런 구조에선 뭘 해도 '기업 손봐주기' '연금 관치' 논란을 피해가기 어렵다. 지난해에는 청와대 장하성 전 정책실장이 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CIO) 인선에 개입했다가 큰 사달이 났다. 다른 나라는 독립된 전문가 조직이다. 기금 논리 외는 개입하지 않는다. 곽관훈 선문대 교수의 고언이다. “국민이 국민연금에 돈을 맡긴 이유는 기업지배구조 ...
  • 이낙연 총선 간판론 뜨자…이해찬 “난 선거 기획 전문가” 유료

    ... 선대위 발족 전인 12월 초엔 당에 복귀해야 한다”고 말했다. 설훈(4선) 의원은 “공직자 사퇴 시한인 총선 90일 전(내년 1월 16일)까지는 돌아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후임 총리 인선과도 맞물린 사안이다. 경제를 잘 알고 대야 관계가 좋은 정치인 출신이 중용될 수 있다는 관측과 함께 김진표(4선) 의원, 원혜영(5선) 의원 이름과 총선 불출마를 밝힌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