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청와대 인사 참사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윤 “난 밖에서 싸울 테니, 안에서 싸워라” 측근들에게 당부

    윤 “난 밖에서 싸울 테니, 안에서 싸워라” 측근들에게 당부 유료

    ... ◆지난달 25일쯤 사퇴 결심 =윤 전 총장은 4일 퇴근 직� 윤 전 총장은 4일 퇴근 직전까지 대검 참모들, 지검장 등과 마지막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한 검찰 고위 인사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의 고민과 소회를 들어보니 사퇴 표명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는 점을 다들 이해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 자리에서 윤 전 총장은 '나는 밖에 나가서 이러한 ...
  • 윤 “난 밖에서 싸울 테니, 안에서 싸워라” 측근들에게 당부

    윤 “난 밖에서 싸울 테니, 안에서 싸워라” 측근들에게 당부 유료

    ... ◆지난달 25일쯤 사퇴 결심 =윤 전 총장은 4일 퇴근 직� 윤 전 총장은 4일 퇴근 직전까지 대검 참모들, 지검장 등과 마지막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한 검찰 고위 인사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의 고민과 소회를 들어보니 사퇴 표명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는 점을 다들 이해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 자리에서 윤 전 총장은 '나는 밖에 나가서 이러한 ...
  • 민주당 “정치 위한 기획 행보” 국민의힘 “서울시장 선거 호재” 유료

    ... 것을 경계하는 뉘앙스였다. 청와대도 이날 별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전 11시20분쯤 윤 전 총장 면직안을 재가했다”는 강민석 대변인의 문자 공지가 전부였다. 여권 핵심 인사는 “현재 청와대와 여권의 기류는 폭풍전야에 비유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당분간은 윤 전 총장의 정치적 행보와 관련해 철저히 무대응·무시하는 전략을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