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민지원군 사령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채인택의 글로벌 줌업] 순교자가 생기면 늘 똑같았다···막오른 이란 '피의 보복전'

    [채인택의 글로벌 줌업] 순교자가 생기면 늘 똑같았다···막오른 이란 '피의 보복전' 유료

    ... 이란의 최고 지도자실 웹사이트가 제공한 사진이다. [AP=연합뉴스] 혁명수비대 '예루살렘' 사령관으로 특수전 술레이마니의 공식 직함은 이란 혁명수비대의 쿠드스 사령관이었다. 아랍어로 ... 공습했다. 이 시위가 벌어진 지 사흘 뒤인 지난 3일 바그다드를 방문한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쿠드스 사령관과 그를 영접한 아부마흐디 알무한디스 전 카타이브 사령관 겸 이라크 인민동원 사령관이 ...
  • 중국 “왜 죽지 않고 살아서 왔나” 귀환 포로들 혹독한 심문

    중국 “왜 죽지 않고 살아서 왔나” 귀환 포로들 혹독한 심문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607〉 지룽항에서 반공의사를 맞이하는 대만 주재 미군사령관. 왼쪽 첫째는 국방부 정치부 주임 장징궈. [사진 김명호] 1954년 1월 3일 새벽 평양역, 지원 포로를 태운 열차가 기적을 울렸다. 신의주와 압록강 철교, 단둥(丹東)을 거쳐 선양(瀋陽)까지 내달렸다. 선양의 동북군구(東北軍區)는 귀환포로를 귀래자(歸來者), ...
  • 중국 “왜 죽지 않고 살아서 왔나” 귀환 포로들 혹독한 심문

    중국 “왜 죽지 않고 살아서 왔나” 귀환 포로들 혹독한 심문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607〉 지룽항에서 반공의사를 맞이하는 대만 주재 미군사령관. 왼쪽 첫째는 국방부 정치부 주임 장징궈. [사진 김명호] 1954년 1월 3일 새벽 평양역, 지원 포로를 태운 열차가 기적을 울렸다. 신의주와 압록강 철교, 단둥(丹東)을 거쳐 선양(瀋陽)까지 내달렸다. 선양의 동북군구(東北軍區)는 귀환포로를 귀래자(歸來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