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권유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미 "홍콩, 자치권 유지 못 해"…'특별지위 박탈' 시사

    미 "홍콩, 자치권 유지 못 해"…'특별지위 박탈' 시사

    ... 덧붙였습니다. [앵커] 자, 그렇다면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이같은 보고에 따라 후속 조치가 앞으로 어떻게 이뤄질지가 궁금해집니다. [기자] 국무장관의 보고는 지난해 미 의회에서 통과된 홍콩인권법에 따른 것입니다. 홍콩인권법에는 국무장관의 연례 보고에 따라 자치권을 침해하거나 인권유린한 공무원 등을 제재 하는 규정도 있습니다. 이런 제재나 관세, 금융거래 등에서의 특별지위 박탈 ...
  • [팩트체크]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일본 극우주장과 똑같다?

    [팩트체크]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일본 극우주장과 똑같다?

    ... 열더니 확 밀었습니다. 엎어지면 또 일으켜가지고…] 뿐만 아니라, 이 할머니가 어제 공개한 서면에서도 마찬가집니다. "1992년 6월 29일 수요집회를 시작으로 당시의 참상과 피해, 그리고 인권유린을 고발했다." "일본의 사죄와 배상 및 진상의 공개, 그리고 그 동안 일궈온 투쟁의 성과가 훼손되어서는 안 된다"고 분명히 밝히고 있습니다. [앵커] '위안부'나 &#...
  • 이용수 할머니 "30년 동지라 믿었던 이들에 배신감·분노" [기자회견 문건 전문]

    이용수 할머니 "30년 동지라 믿었던 이들에 배신감·분노" [기자회견 문건 전문]

    ... 우리 인류에게 다시는 이러한 일들이 반복되지 않도록 다른 피해 할머니들과 함께 문제 해결과 인권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서로 간 존재도 몰랐던 우리 피해 할머니들은 각자 겪은 참상과 인권유린을 ... 나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세 번째, 한일 양국을 비롯한 세계 청소년들이 전쟁으로 평화와 인권유린됐던 역사를 바탕으로 인류가 나아가야 할 길을 함께 고민하고 체험할 수 있는 평화 인권 ...
  • "과거사법 통과에 30초"…927일 만에 접은 천막농성

    "과거사법 통과에 30초"…927일 만에 접은 천막농성

    ... 한종선 씨는 오늘 천막을 걷었습니다. 유한울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마지막으로 천막에 앉아봅니다. 한평 남짓한 이곳에서 보낸 날이 927일입니다. 권위주의 정부 시절 대표적인 인권 유린 사건인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 그 피해자 한종선 씨는 감회에 젖습니다. [한종선/형제복지원 피해 생존자 : 저 전봇대 너머의 저 세상은 과연 어떤 세상인가… 저 전봇대를 바라보면서 생각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5·18 40주년, 진실 규명과 국민 화합의 전기 되길 유료

    ... 지정됐고, 2001년 5·18 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면서 유공자 예우를 받게 됐다. 하지만 온전한 진상 규명은 아직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 최초의 발포 명령 책임자, 인권 유린과 암매장 의혹, 헬기 소총사격의 경위와 진상 등이 여전히 베일에 가려 있다. 다행히 지난해 국회에서 여야 합의로 특별법이 통과돼 지난 12일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첫걸음을 뗀 게 그나마 ...
  • [시론] 곁에서 지켜본 이용수 할머니 '양심 선언'에 담긴 진심

    [시론] 곁에서 지켜본 이용수 할머니 '양심 선언'에 담긴 진심 유료

    ...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1990년 11월 16일 발족하면서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 회복과 한·일 간의 왜곡된 역사 바로잡기를 위해 정대협을 발족한다”고 선언했다. 그때까지 숨죽이며 ...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더는 위안부라 부르지 말고, 이 땅에 전쟁이 사라지고 여성의 성이 유린당하는 비극이 없도록 살아있는 증인으로 세계를 돌며 증언하는 여성 인권운동가로 할머니를 모셔야 ...
  • “교도소 끌려온 시위대 대소변도 못 가려…창고로 던져진 2명은 어디론지 사라져”

    “교도소 끌려온 시위대 대소변도 못 가려…창고로 던져진 2명은 어디론지 사라져” 유료

    ... 12월 19일 무연고 묘지 이장작업을 하던 중 기록에 남지 않은 유골이 무더기로 발견돼 법무부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5·18 행방불명자와의 연관성을 조사 중이다. 민씨는 당시 교도소로 끌려온 시민들의 인권유린 상황을 생생하게 기억했다. “(80년) 5월 20일은 월급날이었는데 퇴근 무렵 비상이 걸렸다”며 “계엄군들은 체포된 시위대를 군용트럭에 태워 끌고 온 뒤 교도소 바닥에 쌀포대처럼 내팽개쳤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