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태원 클럽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Hello, 헬스] 백신 포비아에 심상치 않은 코로나…11월 '트윈데믹' 비상

    [Hello, 헬스] 백신 포비아에 심상치 않은 코로나…11월 '트윈데믹' 비상 유료

    ... 이어지는 점은 긴장을 늦출 수 없게 하는 위험요인”이라고 말했다. 오는 31일 핼러윈데이 이후 젊은 층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퍼질 수도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박 1차장은 “지난 5월의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을 기억해달라”며 “이번 핼러윈데이에는 밀폐된 공간에서 많은 사람이 모여 밀접하게 접촉이 발생하는 모임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한다”고 말했다. 백신 포비아에 집단 면역도 비상 ...
  • 독감 겹친 트윈데믹 땐 퍼펙트 스톰…각자 3단계 거리 둬야

    독감 겹친 트윈데믹 땐 퍼펙트 스톰…각자 3단계 거리 둬야 유료

    ... 등은 나중에 제한을 푸는 식으로 세 단계로 나눠 완화해야 한다고 얘기했다. 그런데 정부가 5월 6일에 한꺼번에 다 풀어줬다. 경제 활력 때문에 서두른 거다.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한 직후 이태원 클럽발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나. 정부의 실책이고 경제 조급증이다. 지난달 교회 소모임 집합금지를 해제할 때 판도라의 상자를 여는구나 싶었다. 거기에 외식·여행 등 6종 쿠폰을 발급하고 임시공휴일 ...
  • [에디터 프리즘] 결과적으로 아쉬운 결정적 순간

    [에디터 프리즘] 결과적으로 아쉬운 결정적 순간 유료

    ... 5월 초까지 이어진 황금연휴와 8월 광복절 연휴다. 당시 황금연휴 후 적어도 2주는 확진자 추이 등을 보고 생활방역으로 전환하자는 주장이 있었지만 경계심이 느슨해지면서 묻혔다. 결국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가 쏟아졌고, 노래방·주점 등지에서도 집단감염이 이어졌다. 임시 공휴일까지 만들어 늘린 광복절 연휴 후에도 비슷한 패턴이 반복됐다. 사랑제일교회 등의 광화문 집회가 코로나1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