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코노미스트

통합 검색 결과

중앙그룹 서비스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5분이 아쉬운데…” 같은 거리 출근도 금천 51분 송파 38분

    “5분이 아쉬운데…” 같은 거리 출근도 금천 51분 송파 38분 유료

    ... 42.6분이었다. 서울시민 2만여 명을 대상으로 주거 실태를 조사한 결과다. 통근시간은 삶의 질, 부동산 가격 등에 영향을 미친다. 지난 10월 방한한 크리스 클라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이코노미스트는 “OECD 회원국의 출근시간은 평균 35분”이라며 “출근시간이 길어지면 건강과 스트레스, 생산성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대중교통 확충과 교통 인프라 조성 등을 통해 ...
  • 1인 가구 600만 클릭, 머잖아 스마트 냉장고 속 앱으로 주문

    1인 가구 600만 클릭, 머잖아 스마트 냉장고 속 앱으로 주문 유료

    ... 3.5회 꼴로 주문을 한다. 모건스탠리는 홀푸드 인수로 아마존 프라임 회원이 매년 8% 늘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마존은 창업 후 25년째 유통부문의 순이익이 제로에 가깝다.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아마존 시가총액의 90% 이상은 2020년 이후 예상되는 이익을 반영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새벽배송의 성패를 가를 요인 중 하나가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다. 물건이 어디 있는지, ...
  • 1인 가구 600만 클릭, 머잖아 스마트 냉장고 속 앱으로 주문

    1인 가구 600만 클릭, 머잖아 스마트 냉장고 속 앱으로 주문 유료

    ... 3.5회 꼴로 주문을 한다. 모건스탠리는 홀푸드 인수로 아마존 프라임 회원이 매년 8% 늘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마존은 창업 후 25년째 유통부문의 순이익이 제로에 가깝다.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아마존 시가총액의 90% 이상은 2020년 이후 예상되는 이익을 반영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새벽배송의 성패를 가를 요인 중 하나가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다. 물건이 어디 있는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