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철희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이철희
(李哲熙 / LEE CHEOL HEE)
출생년도 1966년
직업 정치인
소속기관 [現]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제20대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outlook] “이익단체에 영합한 국회가 시민 이용후생 빼앗았다”

    [outlook] “이익단체에 영합한 국회가 시민 이용후생 빼앗았다” 유료

    ... 반대하는 25만여 택시업계 종사자의 표(票)를 의식한 것이라는 시각이 많다. 개정안은 앞서 국토교통위 법안소위와 상임위를 만장일치로 통과했다. 이견을 예상했던 법사위에서도 반대 의견은 이철희·채이배 위원 단 2명에 그쳤다.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는 타다 무죄판결 이후에도 타다 금지법 강행 의지를 밝히면서 국회의원들을 설득했다. 국민 3분의 2 이상이 타다 서비스를 지지한다는 ...
  • [노트북을 열며] 박홍근을 위한 변명

    [노트북을 열며] 박홍근을 위한 변명 유료

    ... 여당을 꼬집는 건 '차량공유' '플랫폼 노동' 등의 키워드가 얽힌 문제를 고민해야할 당위를 평균 60세가 넘는 미래통합당 법사위원들보다 7살 젊은 민주당 법사위원들이 더 무겁게 느끼리라는 막연한 기대 때문이다. “소비자도 국민”이라던 이철희·금태섭 의원 등의 입에 관심이 모인다. 승차 거부, 호출 거부에 지친 소비자 편에 설 수 있을까. 임장혁 기자·변호사
  •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여당 법사위원 “타다법 시대 흐름 역행” 정면 비판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여당 법사위원 “타다법 시대 흐름 역행” 정면 비판 유료

    ━ '타다 금지법' 제동 건 민주당 이철희 의원 이철희 민주당 의원이 6일 '정치가 옳은 길을 가야 하는데 너무 쉬운 길을 선택한다“며 '타다와 택시 문제는 힘들지만 상생의 길을 찾아줘야 한다“고 말했다. '타다 금지법'(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지난달 6일 국회 국토교통위를 통과할 때만 해도 본회의 처리까지 가능해 보였다. 하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