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철호 칼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철호 칼럼] 문 대통령은 7년 전에 이미 해답을 알고 있었다

    [이철호 칼럼] 문 대통령은 7년 전에 이미 해답을 알고 있었다 유료

    이철호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박근혜 정권의 붕괴는 2016년 진박 공천에서 비롯됐다는 게 정설이다. 하지만 불길한 징조는 2014년부터 어른거렸다. 그 상징적 장면이 3대 권력 중추인 검찰·경찰·국세청 2인자 자리에 대구 청구고 출신들을 앉힌 것이다. 지역 안배, 견제와 균형의 원칙은 깡그리 무시됐다. 대구에서조차 “청구고가 다 말아먹느냐”며 핏대를 세웠다. ...
  • [이철호 칼럼] 대통령의 위험한 승부수

    [이철호 칼럼] 대통령의 위험한 승부수 유료

    이철호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4월 총선이 '문재인 선거'로 굳어져 가는 분위기다. 여권에선 오로지 문 대통령만 보인다. 관료들은 '청와대 정부'에 압도돼 있고 민주당도 수직적 당·청 ... 조기숙 전 홍보수석도 “노 대통령 서거는 진보 언론들이 '산화하라', '굿바이 노무현' 같은 칼럼으로 돌아가시라 고사를 지내다시피 한 것이 계기가 됐다”고 증언했다. 문 대통령이 지지층 이탈에 ...
  • [이철호 칼럼] 문 대통령, 총알을 물어야 한다

    [이철호 칼럼] 문 대통령, 총알을 물어야 한다 유료

    이철호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배달의민족이 독일 자본에 매각된 것을 놓고 말들이 많다. 민족 정서를 배반했다며 '배다른 민족' '게르만 민족'이라 부르자는 분노가 터져 나온다. 하지만 창업 9년 만에 매출액 3193억원, 영업이익 586억원의 벤처가 무려 40억 달러(약 4조7500억원)에 매각된 것은 디지털 혁명 시대를 알리는 가장 분명한 신호다. 디지털 전도사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