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후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이정후
(李廷厚 )
출생년도 1948년
직업 교육인
소속기관 [現] 전북대학교 명예교수
프로필 더보기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포커스] 김하성과 이정후는 계획이 다 있구나

    [IS 포커스] 김하성과 이정후는 계획이 다 있구나 유료

    김하성과 이정후. IS포토 이제 갓 20대 초중반인 젊은 선수들. 그런데 벌써부터 한국 야구의 미래가 아닌 현재, 그 중에서도 최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키움의 골든글러브 듀오 김하성(24)과 이정후(21) 얘기다. 둘은 지난 9일 열린 2019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각각 유격수 부문과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품에 안았다. 지난달 끝난 2019 프리미어12에서도 ...
  • 이정후, 골든글러브 수상 '아버지처럼…아이의 꿈은 이뤄졌다'

    이정후, 골든글러브 수상 '아버지처럼…아이의 꿈은 이뤄졌다' 유료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엄에서 열렸다. 키움 이정후가 외야수부문을 수상하고 소감을 말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우리 나이로 여섯 살 소년은 아버지의 골든글러브 수상을 축하하러 시상식을 찾았다. 그리고 집에는 진열장을 가득 채울 만큼 아버지가 받은 트로피가 가득했다. 어린 소년은 ...
  • 김광현에 김재환 그리고 김하성…봇물 터진 해외 진출

    김광현에 김재환 그리고 김하성…봇물 터진 해외 진출 유료

    ... 유력하다. 이밖에 내년 FA 자격을 얻는 양현종(31·KIA)도 해외 진출을 염두에 두고 있다. 당장 1년 뒤가 아니더라도 '탈 KBO 리그'를 생각하는 선수는 꽤 많다. 이정후(21·키움)와 강백호(20·KT)는 신인 시절부터 붙박이 1군으로 활약 중이다. 국가대표로 차출돼 1군 등록 일수 혜택도 받으면서 해외 진출 도전 요건을 빠르게 채우고 있다. 이정후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