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일학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환자·중국인 혐오로 바뀐 공포···메르스도 그래서 커졌다

    환자·중국인 혐오로 바뀐 공포···메르스도 그래서 커졌다 유료

    ... 리가 없다. 그 사람도 피해자다. 심하면 숨질 수도 있다. 누구나 그 사람이 될 수 있다. 중국인 기피는 '제노포비아(외국인 혐오증)'로 비친다. 한국의 국격에 어울리지 않는다. 이일학 연세대 의대 의료법윤리학과 교수는 "시민들은 환자를 '위험하지만 내 동료이자 희생자'라고 생각해야 한다. 환자도 시민의식을 갖고 주변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면서 "신뢰가 부족한 우리 사회 ...
  • “물파스로 중풍 예방?” 쇼닥터 금지법에도 논란 끊이지 않는 이유

    “물파스로 중풍 예방?” 쇼닥터 금지법에도 논란 끊이지 않는 이유 유료

    ... 홍보이사는 “협회 차원에서 자정 노력을 하고 있지만 징계가 회원 자격 정지 정도라 실효성이 없다. 의협 차원에서 자율적으로 자격정지 등 징계를 내릴 수 있는 권한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일학 연세대의대 의료법윤리학과 교수는 “처벌이 솜방망이 수준이다보니 쇼닥터가 끊이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헛소리 했다가는 자격이 날아간다는 인식이 퍼져야 근절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
  • 건보공단 “상담은 큰병원 가라” … 공공기관이 존엄사 걸림돌

    건보공단 “상담은 큰병원 가라” … 공공기관이 존엄사 걸림돌 유료

    ... 중앙의료원이 상담 업무를 하지 않을 수도 있어 어르신들이 상당 기간 헛걸음할까봐 걱정”이라고 말했다. 국립중앙의료원 관계자는 “우리가 독자적으로 사전의향서 등록기관 역할을 할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일학 연세대 의대 의료법윤리학과 교수는 “건강보험공단 직원은 고유 업무를 하면서 사전의향서 상담·등록을 겸해야 해서 상담의 질이 떨어진다. 전담인력을 두거나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