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우찬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이우찬
(李佑粲 )
출생년도 1958년
직업 공무원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잘 키운 '키움 불펜' SK 타선도 자신있다

    잘 키운 '키움 불펜' SK 타선도 자신있다

    ... 역전에 성공했다. 경기 전 류중일 LG 감독은 “이긴다는 전제하에 5차전 선발로 나갈 타일러 윌슨을 제외한 모든 투수가 대기한다”고 말했다. 그 말대로 진해수, 김대현, 차우찬, 정우영, 이우찬, 송은범 등 동원 가능한 투수는 모두 마운드에 올라왔다. 하지만 결과는 실패였다. 키움은 3-5로 뒤진 6회 초 1사 1, 3루에서 대타 박동원이 2타점 2루타를 때려 5-5로 동점을 만들었다. ...
  • [IS 현장] 임찬규 1이닝 2실점 강판…LG 2회부터 불펜 가동

    [IS 현장] 임찬규 1이닝 2실점 강판…LG 2회부터 불펜 가동

    ... 1승2패로 벼랑 끝에 몰린 LG는 2회 시작과 동시에 마운드를 진해수로 교체했다. 일찌감치 총력전에 돌입한 것이다. 정규시즌 3승5패 평균자책점 4.97을 기록한 임찬규는 배재준과 이우찬 등을 제치고 준PO 4차전 선발 투수로 낙점됐다. 하지만 포스트시즌 통산 ⅔이닝 소화에 그친 임찬규는 오래 버티지 못했다. 첫 타자 서건창과 승부에서 볼넷을 허용하며 불안하게 출발한 진해수는 ...
  • LG 오지환 2번·유격수 출전… 김현수는 4번 유지

    LG 오지환 2번·유격수 출전… 김현수는 4번 유지

    ... 탈락인 LG는 마운드 총력전을 예고했다. 전날 선발로 나선 케이시 켈리를 제외한 모든 투수가 불펜에서 대기한다. 류중일 감독은 "선발인 임찬규가 얼마나 갈지 모르지만 키움은 좌타자가 많으니 이우찬, 진해수가 빠르게 나설 수 있다. 김대현, 배재준 등도 준비하고 타일러 윌슨과 차우찬도 시기가 오면 나간다. 다만 윌슨은 우리가 이긴다는 전제 하에 5차전 선발을 준비해야 하기 때문에…(아끼고 ...
  • [포토]이우찬 김현수, 오늘 운도 따라주네

    [포토]이우찬 김현수, 오늘 운도 따라주네

    2019프로야구 KBO리그 LG트윈스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2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4회초 무사 1루 박건우의 내야타구 때 유격수 송구를 받아 베이스에서 떨어진 타자주자 박건우를 아웃시켜 병살타를 만든 김현수가 투수 이우찬과 기뻐하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19.09.29/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잘 키운 '키움 불펜' SK 타선도 자신있다

    잘 키운 '키움 불펜' SK 타선도 자신있다 유료

    ... 역전에 성공했다. 경기 전 류중일 LG 감독은 “이긴다는 전제하에 5차전 선발로 나갈 타일러 윌슨을 제외한 모든 투수가 대기한다”고 말했다. 그 말대로 진해수, 김대현, 차우찬, 정우영, 이우찬, 송은범 등 동원 가능한 투수는 모두 마운드에 올라왔다. 하지만 결과는 실패였다. 키움은 3-5로 뒤진 6회 초 1사 1, 3루에서 대타 박동원이 2타점 2루타를 때려 5-5로 동점을 만들었다. ...
  • 잘 키운 '키움 불펜' SK 타선도 자신있다

    잘 키운 '키움 불펜' SK 타선도 자신있다 유료

    ... 역전에 성공했다. 경기 전 류중일 LG 감독은 “이긴다는 전제하에 5차전 선발로 나갈 타일러 윌슨을 제외한 모든 투수가 대기한다”고 말했다. 그 말대로 진해수, 김대현, 차우찬, 정우영, 이우찬, 송은범 등 동원 가능한 투수는 모두 마운드에 올라왔다. 하지만 결과는 실패였다. 키움은 3-5로 뒤진 6회 초 1사 1, 3루에서 대타 박동원이 2타점 2루타를 때려 5-5로 동점을 만들었다. ...
  • 확대 엔트리 시행, 새 얼굴 발굴+뎁스 강화 효과

    확대 엔트리 시행, 새 얼굴 발굴+뎁스 강화 효과 유료

    ... 경험이 많은 정현(24)과 정진기(27)도 합류했다. 가을에 유독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는 베테랑 박정권(38)을 콜업해 한국시리즈 2연패를 위해 좋은 기운을 불어 넣으려는 의도도 눈길을 끈다. LG 이우찬. IS포토 3위 키움도 투수만 3명을 합류시켰다. 2019 1차 지명 우완투수 박주성(19)이 주목된다. 4위 LG는 선발 로테이션을 소화하던 좌완 이우찬(27)을 포함시켰다. 즉시 전력감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