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순철 해설위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작은 거인' 김선빈 떠난 자리에 '수비 명인' 김규성

    '작은 거인' 김선빈 떠난 자리에 '수비 명인' 김규성 유료

    ... 가까운 호수비를 세 차례 성공했다. '작은 거인' 김선빈(31)이 비운 자리에 '수비 명인' 김규성이 떴다. 적어도 수비에서는 김선빈 공백을 완전히 메우고도 남는다. 이 경기를 지켜본 이순철 SBS 해설위원은 "수비 범위가 정말 넓다. 타격이 얼마나 발전할지 모르겠지만, 김규성은 장래가 기대되는 선수"라고 칭찬했다. 이날 9번타자로 출전한 김규성은 타석에서도 의미 있는 한방을 ...
  • 이순철 위원 "7년 동안 묵혀 놓은 축하 전화 한 번에 다 받은 것 같다"

    이순철 위원 "7년 동안 묵혀 놓은 축하 전화 한 번에 다 받은 것 같다" 유료

    ... 때문에 부담감도 있었을 거고, 정후나 세혁이를 보며 여러 생각이 들었을 것이다"며 염려했다. 그래서 아들의 최근 활약이 더욱 가슴을 스며든다. 이순철 해설위원은 10년 넘게 마이크를 잡고 솔직하고 거침없는 해설을 해왔다. 많은 야구 팬은 그가 아들의 경기를 중계하는 날을 기다린다. 이순철 위원은 "다가오는 주에 삼성 경기의 중계가 배정된 걸로 안다"고 기대했다. ...
  • 이정후·강진성·이성곤…2020 KBO리그에 부는 '야구인 2세' 열풍

    이정후·강진성·이성곤…2020 KBO리그에 부는 '야구인 2세' 열풍 유료

    ... 2세' 열풍이 불고 있다. 6월 24일까지 리그 타율 1위를 기록한 NC 강진성은 강광회 심판위원의 아들이다. 입단 9년 차인 올해 드디어 빛을 보고 있다. 1일 KIA-한화전에서는 1이닝 ... 형제가 처음으로 나란히 좋은 활약을 선보여 흐뭇하다. 현역 시절 골든글러브만 5회 수상한 이순철 해설위원(SBS)의 아들 이성곤(28·삼성)은 6월 말 사직 롯데전에서 깜짝 돌풍을 일으켰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