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성우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이성우
(李成雨 / Lee, Sung Woo)
출생년도 1952년
직업 교육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효경의 김기자 B 토크] 고교때 466구 눈물 투혼 성재헌, 5년 만에 프로 마운드 서다

    [김효경의 김기자 B 토크] 고교때 466구 눈물 투혼 성재헌, 5년 만에 프로 마운드 서다 유료

    ... 등번호 63번 성재헌. 이날 1군에 등록되자마자 데뷔전을 치렀다. 얼굴에는 긴장이 가득했다. 성재헌은 한화 정진호를 맞아 9구 승부 끝에 포수 파울플라이를 끌어냈다. LG 베테랑 포수 이성우는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는 성재헌에게 그 공을 건넸다. 프로 첫 아웃카운트 기념구였다. 성재헌의 이날 기록은 3분의 2이닝 2피안타 무실점. 최고 구속은 시속 140㎞였지만, 슬라이더가 날카로웠다. ...
  • [김효경의 김기자 B 토크] 고교때 466구 눈물 투혼 성재헌, 5년 만에 프로 마운드 서다

    [김효경의 김기자 B 토크] 고교때 466구 눈물 투혼 성재헌, 5년 만에 프로 마운드 서다 유료

    ... 등번호 63번 성재헌. 이날 1군에 등록되자마자 데뷔전을 치렀다. 얼굴에는 긴장이 가득했다. 성재헌은 한화 정진호를 맞아 9구 승부 끝에 포수 파울플라이를 끌어냈다. LG 베테랑 포수 이성우는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는 성재헌에게 그 공을 건넸다. 프로 첫 아웃카운트 기념구였다. 성재헌의 이날 기록은 3분의 2이닝 2피안타 무실점. 최고 구속은 시속 140㎞였지만, 슬라이더가 날카로웠다. ...
  • [IS 대전] "혹사는 절대 없다"…류중일 감독의 투수 관리법

    [IS 대전] "혹사는 절대 없다"…류중일 감독의 투수 관리법 유료

    16일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LG와 한화의 경기. LG가 9-5로 승리한 뒤 정우영이 이성우와 주먹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혹사는 절대 없습니다." 류중일(57) LG 감독은 최근 소방수 역할을 하고 있는 2년차 투수 정우영(21)의 등판 간격이 화두에 오르자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지난 16일 대전 한화전에 앞서 취재진 중 한 명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