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병기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이병기
(李丙琪 / LEE,BYUNG-KEE)
출생년도 1947년
직업 공무원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조가 있는 아침] ⑩ 개화

    [시조가 있는 아침] ⑩ 개화 유료

    ... 읽는 시(문학)임을 선언하였다. 그 이후 많은 경우 시조의 행과 연의 배열이 이미지의 전개에 따라갔으니 현대시조의 일대 변모를 선도했다. 1940년 그의 아름다운 시조 '달밤'이 가람 이병기에 의해 '문장'지에 추천되었다. 1949년에는 남로당 도간부라는 모략을 받아 군법회의에서 사형 언도를 받았으나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김광섭 시인의 진언으로 무죄로 석방되었다. 이후 대구일보 ...
  • [시조가 있는 아침] ⑧ 어느 날

    [시조가 있는 아침] ⑧ 어느 날 유료

    ... 저만치 가는 딸을 보며 읊은 소회다. 그렇다. 애타게 사무쳤던 일도 시간과 함께 흘러가고 마는 것이다. 스무 살 때인 1939년 10월 '문장' 제1권 9호에 시조 '봉선화'가 가람 이병기의 추천을 받고, 11월에는 동아일보 제2회 시조 공모에 '낙엽'이 당선되었다. 초정 선생은 시와 시조를 구분하지 않았다. 창(唱)으로 불리던 시조가 현대에 와서 문학이 되었으니, 시조는 ...
  • [시조가 있는 아침] ② 난초 1 유료

    난초 1 이병기 (1891-1968) 한손에 책을 들고 조오다 선뜻 깨니 드는 볕 비껴 가고 서늘바람 일어 오고 난초는 두어 봉오리 바야흐로 벌어라 - 가람문선 현대시조의 아버지 가람 난초가 개화하는 순간을 그려낸 작품이다. 가람의 이 시조를 보면 고시조의 옷을 완전히 벗어 던진 것임을 알 수 있다. 감각이 청신하며 스케치가 정밀하다. 마치 현대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