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범호 은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방망이 두 동강 났는데 '홈런'…프로야구 뜻밖의 장면들

    방망이 두 동강 났는데 '홈런'…프로야구 뜻밖의 장면들

    ... 있습니다. 보통 방망이가 부러지면 공이 받는 반발력은 줄어들 수밖에 없어 멀리 날아가기 힘든 만큼 야구에선 이런 장면이 흔치 않습니다. 과거에도 이와 비슷한 장면이 없었던 건 아닙니다. 은퇴이범호도, SK 최정도 부러진 방망이로 홈런을 만들어냈지만 최형우처럼 두 동강 나진 않았습니다. 코로나19 때문에 관중석을 텅 비운 채 치러지는 야구가 다행이다 싶을 때도 있습니다. KT 로하스가 ...
  • 미국 지도자 연수 떠난 이범호, "선수별 맞춤형 코칭이 목표"

    미국 지도자 연수 떠난 이범호, "선수별 맞춤형 코칭이 목표"

    이젠 선수가 아니라 코치다. 필라델피아로 지도자 연수를 떠난 이범호(39) KIA 코치는 "선수들에게 맞춤형 지도를 하는 게 목표"라고 했다. 이 코치는 지난 시즌 중반 은퇴를 결심했다. 프로에서 통산 2000경기를 뛴 뒤 2001번째 경기인 지난해 7월 13일 광주 한화전에서 은퇴 경기와 은퇴식을 치렀다. 통산 성적은 타율 0.271, 홈런 329개, 1127타점, ...
  • 2020시즌이 더 기대되는 2019 KBO 리그 히트상품

    2020시즌이 더 기대되는 2019 KBO 리그 히트상품

    ... 요구되던 근력 향상을 해내자, 타석에서의 무게감이 달라졌다. 경기 경험이 쌓이면서 강점이던 빠른 발과 수비도 빛을 발했다. 이범호은퇴하며 타이거즈의 내야에는 새 얼굴, 새 스타가 필요했다. 박찬호는 시즌 도루왕(39개)까지 해내며 이범호의 후계를 이을 수 있는 자질을 증명했다. KT 배제성. IS포토 배제성(23)은 소속팀 KT에 최초 기록을 안겼다. ...
  • 이범호, 日 소프트뱅크에서 지도자 연수 시작

    이범호, 日 소프트뱅크에서 지도자 연수 시작

    한국 야구 대표 3루수로 남을 이범호(38)가 지도자의 길을 향해 첫 발을 내딛는다. 일본 스포츠 전문지 '닛칸 스포츠'가 6일 지난 7월 은퇴식을 치른 이범호의 소식을 ... 볼 수 있다. 기간은 6일부터 추계 캠프가 종료할 때까지다. 2000년 한화에서 데뷔한 이범호는 데뷔 세 번째 시즌부터 100경기 이상 출전하며 주전으로 거듭났고, 이내 리그 대표 3루수로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국 지도자 연수 떠난 이범호, "선수별 맞춤형 코칭이 목표"

    미국 지도자 연수 떠난 이범호, "선수별 맞춤형 코칭이 목표" 유료

    이젠 선수가 아니라 코치다. 필라델피아로 지도자 연수를 떠난 이범호(39) KIA 코치는 "선수들에게 맞춤형 지도를 하는 게 목표"라고 했다. 이 코치는 지난 시즌 중반 은퇴를 결심했다. 프로에서 통산 2000경기를 뛴 뒤 2001번째 경기인 지난해 7월 13일 광주 한화전에서 은퇴 경기와 은퇴식을 치렀다. 통산 성적은 타율 0.271, 홈런 329개, 1127타점, ...
  • 2020시즌이 더 기대되는 2019 KBO 리그 히트상품

    2020시즌이 더 기대되는 2019 KBO 리그 히트상품 유료

    ... 요구되던 근력 향상을 해내자, 타석에서의 무게감이 달라졌다. 경기 경험이 쌓이면서 강점이던 빠른 발과 수비도 빛을 발했다. 이범호은퇴하며 타이거즈의 내야에는 새 얼굴, 새 스타가 필요했다. 박찬호는 시즌 도루왕(39개)까지 해내며 이범호의 후계를 이을 수 있는 자질을 증명했다. KT 배제성. IS포토 배제성(23)은 소속팀 KT에 최초 기록을 안겼다. ...
  • 32세 최정의 '대기록 주간', 앞으로 더 많이 남았다

    32세 최정의 '대기록 주간', 앞으로 더 많이 남았다 유료

    ...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선제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최정은 이 홈런으로 지난 7월 KIA에서 은퇴이범호(329홈런)를 넘어 KBO 리그 개인 통산 홈런 단독 5위로 올라섰다. 현역 선수 ... 32세까지 홈런 325개를 쳤던 심정수는 33세였던 2008년 홈런 3개를 추가한 뒤 무릎부상으로 은퇴했다. 최정은 아직 큰 부상 없이 선수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이뿐만 아니다. 최정은 같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