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번 청문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탈세·부모찬스·위장전입…임혜숙, 첫 낙마 조동호와 판박이

    탈세·부모찬스·위장전입…임혜숙, 첫 낙마 조동호와 판박이 유료

    ...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지연되고 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는 오는 10일까지 임 후보자를 포함한 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를 대통령에게 ... 후보자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과기부 장관 임명을 둘러싼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2019년 3월 문재인 정부는 조동호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
  • [사설] 30번째 '야당 부동의' 장관, 민심 역행이다

    [사설] 30번째 '야당 부동의' 장관, 민심 역행이다 유료

    임혜숙·박준영·노형욱 후보자 인사청문회 의혹별 입장.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지난 4일 국회에선 5개 부처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 목소리도 높다. 그러나 7대 원칙(탈세, 위장전입 등)에 포함되지 않는 새로운 차원의 부적절함이 이번 후보자들이 가진 특징이다. 지금껏 어떤 후보자에게서도 보지도 듣지도 못했던 '신흥' 행태다. ...
  • [사설] 밀어붙이기식 장관 임명 더 이상 안 된다

    [사설] 밀어붙이기식 장관 임명 더 이상 안 된다 유료

    ... 국토부, 박준영 해수부, 임혜숙 과기부 장관 후보자(왼쪽 사진부터)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껏 야당이 동의하지 않은 공직 후보자 ... 과거 후보자들에 비춰 부족하지 않다고 주장하는 꼴이다. 염치없다. 여권은 마음만 먹으면 이번에도 완력으로 '후보자'란 꼬리표를 뗄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4·7 재·보선 민심을 기억해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