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번 4당체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시평] 신자유주의로는 진보 독주 못막는다

    [중앙시평] 신자유주의로는 진보 독주 못막는다 유료

    고현곤 논설실장 온건 보수를 자처해온 친구가 4월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을 찍었다. 그는 이렇게 설명했다. “딸이 공기업에 계약직으로 다녀.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내 공공부문 비정규직 ... 너무 못나서' 등의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표심을 지배한 건 역시 먹고사는 문제다. '어느 이 이겨야 내게 도움이 되느냐'. 지극히 개인적이고, 현실적인 이 질문에서 누구도 자유로울 수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3월까지 임기 늘려 모시려 하지만 반대 많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3월까지 임기 늘려 모시려 하지만 반대 많다” 유료

    ... 전국위원회가 정족수 미달로 무산됐다. 곳곳에 빈자리가 많다. 하지만 통합당은 곧바로 전국위를 강행해 4개월 임시직 '김종인 비대위 체제'를 의결했다. [뉴시스] 4·15 총선에서 패배한 미래통합 ... 임기를 보장받지 못하면 맡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개혁 동력을 만들기 어렵다는 이유를 드는데, 에선 늦어도 연내에 비대위 체제를 끝내고, 전당대회서 뽑힌 새 지도부가 재보선 공천권을 행사해야 ...
  •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기득권 단맛에 빠진 수구집단, 장강 뒷물에 떠밀려 간다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기득권 단맛에 빠진 수구집단, 장강 뒷물에 떠밀려 간다 유료

    ... 출구조사는 분명하다. 19대 총선(2012)에서 51.5%로 압도적이었던 50대 정당투표가 이번에는 34.3%로 추락했다. 32.4%였던 민주통합당은 더불어시민당과 열린시민당을 합해 37.2%다. ... 왜 변심했을까. 어쩌면 변한 것은 나이뿐인지도 모른다. 19대 총선 때 50대는 5명 중 4명이 60대다. 시 민주당의 핵심 지지기반이었던 40대가 그 자리를 메웠다. 1987년 6월 ...